스티브 잡스 "음반사 DRM 풀면 아이튠스 개방"


"음반회사들이 복제방지 기술을 포기한다면 아이튠스를 개방하겠다."

유럽 지역에서 '반독점' 경고장을 받은 스티브 잡스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음반회사들에게 '메시지'를 보냈다. 디지털 저작권 관리(DRM) 기술을 풀자고 촉구한 것이다.

AP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잡스 CEO는 6일(현지 시간) 회사 웹 사이트에 올린 '음악에 대한 생각(Thoughts on Music)'이란 공개 서한을 통해 음반회사들의 전향적인 정책 변화를 촉구했다.

유니버설 뮤직 그룹, EMI, 소니 BMG 뮤직 엔터테인먼트, 워너 뮤직 그룹 등 4대 음반회사들에게 DRM 제한 없이 온라인 음악을 판매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청한 것. 현재 이들 4개 음반회사는 전 세계 음악 시장의 70%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애플은 그 동안 음반사들의 요구에 의해 아이튠스에 DRM 소프트웨어를 설치해 왔다.

잡스는 특히 음반회사들이 DRM 제한을 풀 경우 폐쇄적으로 운영해 왔던 아이튠스를 개방할 용의가 있다고 선언했다. 애플은 아이튠스가 마이크로소프트(MS)의 준을 비롯한 경쟁업체들의 MP3 플레이어와 호환되는 것을 철저하게 막고 있다.

그 동안 철저한 폐쇄 정책으로 일관했던 스티브 잡스가 '개방'을 선언한 것은 최근 유럽에서 아이튠스와 다른 MP3 플레이어 간의 호환 문제가 본격적으로 불거진 때문이다.

특히 프랑스와 독일, 노르웨이 등 유럽 주요 국가들은 최근 아이튠스를 통해 판매하고 있는 음원을 올해 10월까지 다른 기기에서도 재생할 수 있도록 하라고 명령했다. 또 이 같은 조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엔 아이튠스 폐쇄를 비롯한 강력한 법적 제재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김익현기자 sin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