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태 8개 이통사 연합체 떴다…'커넥서스' 출범

 


아시아태평양지역 9개국 8개 이동통신사로 구성된 모바일 연합체 '커넥서스'가 공식 출범했다. 가입자 기반만 1억3천만명에 달한다.

KTF(대표 조영주 www.ktf.com)는 국제 로밍 및 글로벌 모바일 서비스 개발을 위해 결성된 아시아태평양 모바일 연합체가 5일 '커넥서스 모바일 연합체(Conexus Mobile Alliance 이하 커넥서스)로 공식 출범했다고 발표했다.

아시아 8개국 7개 대형 이동통신사를 주축으로 지난 4월 창설된 뒤 필리핀 스마트사가 가세, 9개국 8개 통신사로 구성된 '커넥서스'로 출범한 것.

커넥서스에는 한국 KTF, 일본 NTT도코모, 대만 FET(Far EasTone), 인도 허치슨(Hutchison Essar), 홍콩마카오 허치슨(Hutchison Telecom Hong Kong), 인도네시아 PT 인도샛(Indosat), 싱가포르 스타허브(StarHub) 등이 참여하고 있다.

공식 출범행사는 'ITU 텔레콤 월드 2006'이 개최되고 있는 홍콩의 아시아 월드 엑스포 전시회장에서 열렸다.

KTF 조영주 사장은 "이번 커넥서스의 확대 출범으로 WCDMA 및 HSDPA 기반 서비스가 아시아권에서 활성화되는 계기가 마련됐다"며 "고객들이 제휴 국가에서도 음성, 영상, 데이터 등 자국 서비스와 유사한 3세대 서비스를 편리하게 경험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NTT 도코모 마사유키 히라타(Masayuki Hirata)수석부사장도 "필리핀의 1위 이동통신 사업자인 스마트사가 커넥서스에 참여하게 된 것을 환영한다"며 "커넥서스가 회원사간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커넥서스는 '커뮤니케이션 (communication)', '협력(cooperative)', '연결(nexus)' 등의 합성어로, 고객에게 편리한 의사소통은 물론 보다 향상된 모바일 서비스를 경험하도록 하는 협력적 네트워크를 지향한다.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