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데이토즈, 소셜 카지노 게임사 플라이셔 인수


360억원에 지분 84% 취득…11월부터 본격 협업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선데이토즈(대표 김정섭)는 모바일 게임사 플라이셔(대표 이필주)와 주식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양수 금액은 360억원으로 선데이토즈의 설립 이래 투자 및 인수 금액 중 최대 규모다.

이번 인수는 선데이토즈가 육성하고 있는 해외 소셜 카지노 사업을 강화하는 목적으로 플라이셔의 지분 84%, 3만3천297주를 인수하는 계약이다. 양사는 인수 절차를 마무리하는 11월 중순부터 본격적인 협업에 나설 예정이다. 이번 투자로 선데이토즈는 플라이셔의 최대 주주에 올랐다.

[사진=플라이셔]

선데이토즈는 새로운 성장기를 맞이하고 있는 소셜 카지노 시장에서의 자회사 플레이링스(대표 임상범)와의 협업을 통한 안정적인 사업 확장과 다양한 시너지 효과를 이번 인수 배경으로 설명했다.

2014년 설립된 플라이셔는 소셜 카지노 장르에 특화된 모바일 게임사로 지난해 매출 301억원, 영업이익 13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상반기에는 매출 149억원, 영업이익 17억원을 거두며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 회사는 200개의 슬롯을 운영하는 앱 기반 소셜 카지노 락앤캐시가 주력 게임이다.

이필주 플라이셔 대표는 "선데이토즈의 독보적인 게임 내 광고 사업을 비롯해 플라이셔의 주력 시장인 해외 오픈마켓과 겹치지 않는 플레이링스의 페이스북 인스턴트 게임 시장을 기반으로 양사의 시너지와 매출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섭 선데이토즈 대표는 "지속적인 성장과 치열한 경쟁이 확대되고 있는 해외 소셜 카지노 시장에서 플라이셔는 플레이링스와 시너지 효과를 배가하며 동반 성장할 최고의 파트너"라며 "선데이토즈 역시 자회사들의 육성과 함께 해외 매출과 이익 확대를 통한 경쟁력을 강화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