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부터 다시 비 예상…한가위 보름달 뜨는 시간은?


남부지방 외 지역 구름 사이로 달 관측 가능

[아이뉴스24 오유진 기자] 추석 당일인 21일 선명한 보름달은 일부 지역에서만 관측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한반도 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이날 새벽부터 중부지방과 호남지방에 비가 내린 비는 오후 대부분 그쳤다.

하지만 또 다른 기압골이 한반도 북서쪽에서 남하하면서 밤부터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남 서해안에서 다시 비가 시작돼 오는 22일까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추석 당일인 21일 전국 곳곳에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선명한 보름달은 일부 지역에서만 관측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보름달 사진 [사진=뉴시스]

보름달은 남부지방의 경우 대체로 맑아 선명하게 볼 수 있을 전망이다. 반면 남부지방을 제외한 지역은 구름사이로 희미하게 달이 보일 것으로 예측된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주요 도시별 보름달 뜨는 시간은 ▲서울 오후 6시 59분 ▲인천 오후 7시 ▲수원 오후 6시 59분 ▲강릉 오후 6시 51분 ▲춘천 오후 6시 56분 ▲대전 오후 6시 57분 ▲청주 오후 6시 57분 ▲대구 오후 6시 52분 ▲부산 오후 6시 50분 ▲울산 오후 6시 49분 ▲광주 오후 6시 59분 ▲전주 오후 6시 58분 ▲제주 오후 7시 등이다.

기상청은 "오늘과 내일 강한 비가 내리는 동안 돌풍과 함께 잦은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많아 성묫길과 등산 등 야외활동 시 낙뢰 등으로 인한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오유진 기자(ou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