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2볼넷 탬파베이 타선 침묵 디트로이트에 영봉패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최지만(30, 탬파베이 레이스)이 두 경기 연속 침묵했다. 최지만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에 있는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홈 경기에 1루수 겸 4번 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그는 2타수 무안타 2볼넷을 기록했다. 전날(19일)에 이어 두 경기 연속으로 안타를 치지 못했고 시즌 타율은 2할4푼1리(228타수 55안타)로 떨어졌다.

2회말 선두타자로 맞은 첫 번째 타석에서는 디트로이트 선발투수 윌리 페랄타와 풀 카운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7구째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최지만은 후속타자 랜디 아로자레나가 몸에 맞는 공으로 출후해 2루까지 갔다.

MLB 탬파베이에서 뛰고 있는 최지만은 20일(한국시간) 열린 디트로이트와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2타수 무안타 2볼넷을 기록했다. [사진=뉴시스]

그러나 탬파베이는 무사 1, 2루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조이 웬들이 중견수 뜬공에 그쳤고 이어 타석에 나온 얀디 디아스가 병살타로 물러났다.

최지만은 4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도 볼넷으로 출루했고 아로자레나의 유격수 앞 땅볼에 2루에서 포스 아웃됐다. 이후 두 타석에서는 모두 범타에 그쳤다.

6회말 중견수 뜬공, 9회말에는 선두타자로 나와 1루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탬파베이는 디트로이트에 0-2로 졌다. 디트로이트는 4회초 에릭 하스가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려 선취점을 뽑았고 7회초 더스틴 가노가 다시 솔로포를 쳐 추가 점을 냈다.

탬파베이 타선은 이날 5안타에 묶였다. 페랄타는 7이닝 3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승리투수가 됐고 시즌 4승째(3패)를 올렸고 9회말 마운드 위로 오른 카일 펑크하우저는 구원에 성공해 올 시즌 첫 세이브에(7승 3패) 성공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