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친환경 플라스틱' 사업 쿠웨이트로 확장


축적 기술과 사업화 노하우 공유…"순환 경제 시스템 성공적 구축 기대"

[아이뉴스24 오유진 기자] SKC가 쿠웨이트 최대 석유화학 기업 PIC사와 협력해 폐플라스틱 자원화, 생분해 플라스틱 등 친환경 플라스틱 사업을 쿠웨이트로 확장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SKC와 PIC, 양사의 화학사업 합작사 SK피아이씨글로벌은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쿠웨이트 내 친환경 플라스틱 사업 협력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SKC가 쿠웨이트 최대 석유화학 기업 PIC사와 협력해 친환경 플라스틱 사업을 쿠웨이트로 확장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사진=SKC]

이번 협약에 따라 3사는 SKC의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생분해 플라스틱을 중심으로 친환경 플라스틱 사업 역량을 쿠웨이트에 적용하기 위해 상업화 타당성 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

특히 시장성 검토 후 합작 사업이나 기술 수출 등의 다양한 방식으로 현지 사업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PIC는 쿠웨이트 국영 석유공사(KPC)의 100% 자회사로 친환경 폐플라스틱 재활용 사업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SKC는 PIC와 화학사업 합작으로 쌓은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친환경 플라스틱 사업을 진행하며, 축적 기술과 사업화 노하우 등을 적극 공유할 계획이다.

앞서 SKC는 올해 8월 SK피아이씨글로벌과 함께 폐플라스틱에서 기름을 뽑는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시험 설비를 SK피아이씨글로벌 울산공장에 세우기로 했다. SKC가 도입한 일본 칸쿄에네르기사 기술은 저온에서 열분해가 가능하고 수율이 높아 생산성을 대폭 끌어올릴 수 있다는 게 특장점이다.

이완재 SKC 사장은 "SKC는 궁극적으로 플라스틱 순환 경제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플라스틱 걱정이 없는 세상을 만드는 데 기여하고자 한다"며 "SKC의 솔루션에 PIC의 강력한 밸류체인과 네트워크를 더해 쿠웨이트에 플라스틱 순환 경제 시스템을 성공적으로 구축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유진 기자(ou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