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엔터프라이즈, 롯데글로벌로지스와 AI 물류 서비스 협력


각 사 서비스 연동 등 실시…음성인식 기반 시스템 구축 계획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롯데글로벌로지스와 함께 인공지능(AI) 기반 물류 서비스 마련에 나선다.

박찬복 롯데글로벌로지스 대표(왼쪽),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 [사진=카카오엔터프라이즈]

카카오엔터프라이즈(대표 백상엽)는 롯데글로벌로지스와 AI 기반 물류 서비스 혁신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양사는 기존 물류 산업의 여러 서비스·솔루션 등을 연결하고, 여기에 쌓이는 수많은 물류 데이터를 AI로 분석해 사업 가치를 얻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물류 서비스 이용자들이 누구나 편리하고 효율적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물류 산업과 AI 기술의 융합·접목이 가능한 부분을 발굴하고, 관련 시스템 개발 업무에 협조하기로 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시스템 개발, 협력사 간 신규 사업 교류 등을 실시한다. 또 롯데글로벌로지스 고객사에 마케팅·물류 솔루션과 협업 플랫폼 '카카오워크'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더불어 양사는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 분야 공동 연구와 개발·운영에 나선다. 향후 음성인식 기술을 활용한 물류정보 시스템 구축, 물류 데이터 기반 의사결정과 서비스 제공, AI 기반 콜센터 서비스 등 양사 간 협업 모델 구체화 등을 추진한다.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는 "롯데글로벌로지스의 물류 산업 인프라와 노하우에 카카오엔터프라이즈 AI·빅데이터·클라우드 기반 표준 플랫폼을 결합해 물류 생태계의 DT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것"이라며 "물류 솔루션의 편의성을 높이고 혁신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최은정 기자(ejc@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