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IPO·투자 담당 조직 신설…윤경림 현대차 부사장 친정 복귀


'그룹Transformation' CEO 직속 편재…전략적 M&A 가속화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 KT가 주요 그룹사의 기업공개(IPO)와 전략적 투자유치 등을 담당할 조직을 신설했다. 이를 통해 그룹 차원의 미래 성장기반을 강화하고 기업 가치를 높인다는 전략이다.

KT가 윤경림 전 현대자동차 부사장을 그룹Transformation부문장(사장)으로 선임했다. 윤경림 사장은 앞서 KT에서 지난 2018년까지 미래융합사업추진실장 부사장을 맡은 바 있다. [사진=KT]

KT(대표 구현모)는 '그룹Transformation부문'을 신설했다고 17일 밝혔다.

그룹Transformation부문은 CEO 직속으로 편재되며 ▲그룹 경영 및 사업전략 ▲국내외 전략투자 ▲외부 제휴·협력 등의 기능을 통합해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그룹 성장을 이끈다.

KT는 이를 중심으로 각 그룹사의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동시에 그룹 내 시너지 창출을 위해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을 추진한다. 주요 그룹사의 IPO(기업공개·신규상장) 추진, 투자 유치 등 기업 가치를 높이기 위한 전략 수립과 실행에서도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한다.

또한 국내외 전략적 투자와 제휴를 추진해 KT그룹의 사업 완성도를 효과적으로 높여 나간다는 전략이다. KT는 지난해부터 디지코(DICIGO) 성장에 본격적인 드라이브를 걸고 현대로보틱스, 현대HCN, 웹케시그룹, 엡실론 등 1조원이 넘는 투자를 추진해왔으며, 지니뮤직의 '밀리의서재' 인수 등 그룹 차원의 M&A도 성사시켰다. 앞으로도 디지코 전환 가속화를 위해 전략적 M&A와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 등 혁신 기업과의 제휴·협력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KT는 그룹경영 고도화를 위해 윤경림 전 현대자동차 부사장을 그룹Transformation부문장(사장)으로 선임했다.

윤경림 사장은 그간 KT에서 미디어본부장, 미래융합사업추진실장, 글로벌사업부문장 등을 역임하며 KT의 미래성장을 이끈 경험이 있다.

KT 관계자는 "윤경림 사장은 통신은 물론 모빌리티, 미디어 등 전문성을 바탕으로 다양한 그룹사 성장을 견인할 전략을 수립하고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줄 적임자로 판단해 영입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설된 그룹Transformation부문은 각 그룹사의 성장을 견인하고 디지코로 변모한 KT 그룹의 기업가치를 높이는 데 역할을 할 것"이라며 "그룹사 성과 창출과 투자, 수익의 선순환을 통해 주주가치를 극대화 하겠다"고 전했다.

/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