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달리와 감자탕' 아트로맨스 개척…김민재x박규영 극과극 케미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달리와 감자탕' 김민재와 박규영이 아트 로맨스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한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극본 손은혜 박세은 연출 이정섭 제작 몬스터유니온 코퍼스코리아)은 '무지-무식-무학'이지만 생활력 하나는 끝내 주는 '가성비 주의' 남자와 본 투 비 귀티 좔좔이지만 생활 무지렁이인 '가심비 중시' 여자가 미술관을 매개체로 서로의 간극을 좁혀가는 아트 로맨스.

배우 권율, 박규영, 김민재(왼쪽부터)가 16일 오후 진행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KBS]

배우 권율, 박규영, 김민재(왼쪽부터)가 16일 오후 진행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KBS]

16일 오후 진행된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이정섭 PD는 "미술관을 배경으로 한 아트로맨스"라며 "미술에 신경을 많이 썼다. 진짜여야 실감이 나고 진심이 담긴다는 생각에 실제 작가들을 모셔서 두세달에 걸쳐 작품을 준비했다"고 했다. 이어 "마치 미술관을 투어하는 듯한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PD는 '제빵왕 김탁구' '동네변호사 조들호' 등 KBS 대표 히트작들을 선보여온 바 있다. 제목에 주인공의 이름이 들어가면 성공한다는 전략은 이번에도 과연 통할까.

이 PD는 "기대해도 좋다"라며 "코로나 시대에 굉장히 즐겁게 즐기실 수 있는 작품이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드라마에서는 가성비를 중시하는 남자 무학과 가심비 중시 여자 김달리, 서로 달라도 너무 다른 남녀가 만나 색다른 로맨스를 싹틔운다.

극중 배운 것은 없지만 돈 버는 능력만큼을 출중한, 거친 남자 무학 역을 맡은 김민재는 "가성비를 안 따질 순 없지만 가심비를 더 많이 따지는 스타일"이라며 "성격 급한 무학과 달리 나는 차분한 편이라, 평소에 절대 소리를 지르지 않는다"고 밝혀 180도 다른 캐릭터 연기를 어떻게 소화했을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반면 박규영은 "때에 따라 다르지만 나역시 달리처럼 가심비를 우선하는 스타일"이라고 달리와의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했다. 극중 달리는 미술 뿐 아니라 역사 철학 종교에도 조예가 깊은 엘리트지만 일상생활에선 무지렁이인 캐릭터다.

그는 "시청자들의 오감을 자극할 만한 드라마"라며 "볼거리가 많다. 기대해 달라"고 했다.

'달리와 감자탕'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배우 권율 김민재 박규영 연우 황희가 참석했다. [사진=KBS]

4년만에 재회한 김민재, 박규영의 호흡도 기대감을 모은다. 두 사람은 2017년 영화 '레슬러'에서 함께 했다.

김민재는 "오랜만에 만나서 편안함 속에 더 좋은 집중력이 나온 것 같다"라며 "대화도 많이 하고 배려하면서 촬영에 임했다"고 했다. 박규영 역시 "김민재는 현장에서 유연하고 부드럽지만 의외로 카리스마와 강단이 있다"라며 "많이 배우고 도움 받으면서 즐겁게 촬영했다"고 전해 두 사람이 완성해 낼 아트 로맨스 케미에 궁금증을 더했다.

한편, 3개월만에 선보이는 KBS 2TV의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은 22일 오후 9시30분 첫방송된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