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와 감자탕' 김민재 "가성비보단 가심비…평소 소리지를 일 없어"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달리와 감자탕' 김민재가 극중 무학과 많이 다르다고 고백했다.

16일 오후 진행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 제작발표회에서 김민재는 "극중 진무학은 돈돈감자탕의 상무이자, 배운건 없지만 돈 버는 능력이 출중한 인물"이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배우 김민재가 '달리와 감자탕'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KBS]

'달리와 감자탕'(극본 손은혜 박세은 연출 이정섭 제작 몬스터유니온 코퍼스코리아)은 '무지-무식-무학'이지만 생활력 하나는 끝내 주는 '가성비 주의' 남자와 본 투 비 귀티 좔좔이지만 생활 무지렁이인 '가심비 중시' 여자가 미술관을 매개체로 서로의 간극을 좁혀가는 아트 로맨스.

김민재는 "극중 무학은 가성비를 추구하지만 실제의 나는 가성비 보다는 가심비를 더 중시하는 스타일"이라며 "작품을 하는 동안엔 아무것도 산게 없다"고 했다.

이어 "평소에는 절대 소리를 지르지 않는다. 소리를 지를만 한 일이 없다"라며 "무학이 급한 성격이라면 나는 차분한 편"이라고 다른 점을 전했다.

22일 오후 9시30분 첫방송.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