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소프트, 임시 주총 열고 이사회 구성 변경


사내·사외이사 신규 선임…전문경영 전환 후속조치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한빛소프트는 16일 오전 열린 임시 주주총회를 통해 이사회를 새롭게 구성했다.

회사 측은 원지훈 경영지원실장을 사내이사로, 카이스트 공학박사 출신의 민상원 교수를 사외이사로 각각 신규 선임했다.

[사진=한빛소프트]

이에 따라 한빛소프트의 이사회 구성은 기존 사내이사 2명, 사외이사 1명, 기타비상무이사 1명 체제에서 사내이사 2명과 사외이사 2명 동수로 변경됐다. 이같은 결정은 이승현 대표이사 선임의 후속조치다. 앞서 한빛소프트는 지난달 이사회에서 전문경영진 체제 전환을 위해 이승현 대표이사를 선임한 바 있다.

이승현 대표는 주총 인사말을 통해 "이제까지의 성장에 안주하지 않고 더욱 분발하고자 한다"며 "성장과 수익 모든 측면에서 주주 여러분들께 성과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매타버스 프로젝트인 오디션 라이프, 모바일 MMORPG인 그라나도 에스파다M과 같이 당사가 보유한 주력 IP 및 핵심 자원을 적재적소에 활용하는 한편 외부에도 적극 개방해 사업 기회를 만들어 새로운 수익이 창출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다양한 글로벌 게임사의 게임에 대해서도 퍼블리싱을 다각도로 모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인공지능 기반의 음성인식 애플리케이션 상용화를 준비하고 있다"며 "올해 내에 콘텐츠 시장에서 새로운 서비스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