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건설, 연이은 해외 수주…외형 확장 박차


EDCF 추진 사업 적극 참여…"라오스, 베트남 등 진출 확대할 것"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금호건설이 동남아 시장 중심의 연이은 해외 수주로 외형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금호건설은 '라오스 메콩강변 종합관리사업 2차'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16일 밝혔다. 주간사인 동부건설과 함께 금호건설은 약 4년간 이번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라오스 메콩강변 종합관리사업 2차' 프로젝트는 한국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이 재원을 조달하고 라오스 비엔티엔시 공공사업교통국(DPWT)이 발주한 사업으로 사업비 규모는 약 511억원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지난 2014년 완료된 '라오스 메콩강변 종합관리사업 1차'의 후속 공사로 ▲제방축조와 호안정비(총연장 8.3㎞) ▲강변공원 조성(총면적 5.9ha) ▲강변도로(총연장 4.4㎞)와 산책로(총연장 1.01㎞) 조성 등으로 구성된다.

'라오스 메콩강변 종합관리사업 2차' 공사 위치도. [사진=금호건설]

올해 금호건설 해외시장 진출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성과를 얻고 있다. 지난 1월 '베트남 렌강(Len River) 관개시설 개선사업' 수주를 시작으로 지난 6월 '캄보디아 반테민체 관개개발과 홍수저감사업'과 9월 '라오스 메콩강변 종합관리사업 2차'을 연이어 수주했다.

금호건설이 수주한 3개의 프로젝트는 모두 한국 EDCF 재원으로 추진된 사업이다. 대한민국 정부는 지난 5월 EDCF를 활용한 개발도상국에 대한 기후변화 지원을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향후 정부는 개발도상국의 상수도와 관개시설 건설 등의 '기후 변화 적응' 분야 이외에 신재생에너지 확충 등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는 '기후변화 완화' 분야에 집중적으로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금호건설 관계자는 "정부 정책에 발맞춰 기존 수자원 개선사업 실적과 함께 신재생에너지 기술을 활용해 EDCF 추진 사업에 적극 참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