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태풍 '찬투' 북상에 내일부터 제주·남부지방에 큰 비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의 영향으로 제주도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올 것이란 전망이다.

15일 기상청은 태풍 '찬투'가 제주도 서귀포 남남서쪽 해상에서 북진하면서 내일(16일)과 모레(17일) 사이 제주도와 남부지방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모레 오후까지 제주도에 비가 오는 곳이 있고, 내일 오전에 전남권과 경남권, 오후엔 전북과 경북권, 밤에 충청권으로 비가 확대될 것으로 예보했다. 또한 모레는 수도권북부와 강원영서북부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올 것으로 전망했다.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의 영향으로 제주도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올 것이란 전망이다. [사진=기상청]

오는 17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가 100~300mm, 제주도산지엔 400mm 이상의 큰 호우가 예상된다. 또한 전남동부, 경남권해안은 30~80mm, 많은 곳은 120mm 이상의 강수를 기록할 전망이다. 충청권과 남부지방(전남동부, 경남권해안 제외), 강원영동, 울릉도와 독도는 10~60mm의 강수량이 예상된다.

특히 제주도의 경우 전날까지 이미 100~300mm, 산지에는 50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린 가운데, 앞으로 100~300mm, 곳에 따라 400mm 이상의 비가 더 내리면서 지난 13일부터 오는 17일까지 총 500~80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기록되는 곳이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이번 비는 모레 오후에 경기남부와 전라권, 경북권남부, 경남권서부부터 그치기 시작해 저녁에 대부분 그칠 전망이다. 다만 강원남부와 충북, 경북북부는 밤에도 비가 이어지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영동과 경북동해안에는 동풍의 영향으로 내일까지 가끔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고 강원영동에는 1mm 내외의 강수량이 기록되는 곳도 있겠습니다.

뿐만 아니라 태풍이 북상함에 따라 모레까지 바람이 최대 순간풍속을 기준으로 제주도에는 125~145km/h(35~40m/s) 이상, 남해안과 경상동해안 지역에는 70~110km/h(20~30m/s) 이상, 그 밖의 남부지방에는 55~90km/h(15~25m/s)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강한 바람에 날리는 물건과 간판 등 낙하물, 가로수 부러짐 등에 의한 보행자 안전사고에 주의해야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야외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건설현장 장비, 비닐하우스, 풍력발전기와 첨탑 등의 시설물 파손 및 붕괴에도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현재 하늘의 상태는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이 대체로 맑지만, 그 밖의 지역은 대체로 흐린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내일은 수도권과 강원영서 지역이 대체로 맑다가 밤부터 흐려지겠고, 그 밖의 지역은 대체로 흐릴 전망이다. 모레 역시 전국이 대체로 흐리다가, 수도권과 강원영서, 충남권은 밤에 차차 맑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내일까지 중부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으로 클 것이라며 건강관리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14~22도, 낮 최고기온은 24~29도가 예상된다. 이어 모레 아침 최저기온은 15~22도, 낮 최고기온은 20~28도가 될 전망이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