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상생안, 벌써부터 '잡음'…대리운전업계, 잇따라 '규탄'


대리운전 운영업체 "기존 시장 말살"…기사들도 "상생안, '기만'에 불과"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카카오가 지난 14일 상생안을 발표한 가운데 이와 관련해 벌써부터 파열음이 나오고 있다. 대리운전 업계에서 잇따라 카카오의 상생안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내놓으면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대리운전 업계에 대한 상생안으로 대리운전 기사의 20% 고정 수수료제를 수요 공급에 따라 0~20%의 범위로 적용되는 변동 수수료제로 전면 개편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대리운전 업체는 물론 기사들도 '진정성 없는 방안'이라며 회사 측을 비판하고 나섰다.

대리운전업계가 카카오와 SK의 대리운전 전화콜 시장 반대 기자간담회를 지난달 개최했다. 사진은 간담회 장에서 발언 중인 최승재 의원(국민의힘).

15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대리운전총연합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대리운전 기사 수수료 인하에는 기존 대리운전 시장을 말살시키겠다는 꼼수가 숨어 있다"며 "이를 토대로 시장 독식을 해서 다시 수수료와 이용자 요금 등을 올리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총연합회는 카카오모빌리티가 기존 20%의 고정 수수료율이 아닌 0~20% 범위의 변동 수수료율을 적용했을 경우 더욱 많은 대리운전 기사들이 카카오 쪽으로 빠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나 대다수 영세 대리운전 업체들은 현재 20% 수수료를 적용하더라도 각종 명목으로 돈이 빠지고 나면 실질적으로 전체 수익의 2~3% 정도만을 손에 쥐게 된다는 것이 총연합회 측의 설명이다.

즉 만일 카카오에 대응하기 위해 수수료를 낮출 경우 콜을 받으면 받을수록 적자가 늘어나게 되는 셈이다. 총연합회는 "이러한 상황이 지속될 경우 기존 대리운전 업체들은 없어지고 결국 카카오와 티맵만 남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앱 기반으로만 대리운전 사업을 하던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8월부터 기존 대리운전 업체들이 하고 있는 전화콜 기반의 시장에도 뛰어들었다. 이를 위해 이미 지난해 대리운전 프로그램 업계 2위로 평가받는 '콜마너'를 인수했고, 지난 9월에는 대리운전 운영사 1위인 '1577-1577' 운영사 코리아드라이브와 손잡고 '케이드라이브'라는 합작법인을 설립했다.

대리운전 업체들은 카카오가 전화콜 시장에 뛰어드는 움직임을 보이자 '골목상권 침해'라고 지속적으로 반발하고 있다. 이에 총연합회는 15일 열린 동반성장위원회 회의에서 카카오모빌리티의 전화콜 시장 철수를 요구한다는 방침이다. 총연합회는 최근 동반성장위원회에 대리운전업종을 중소기업적합업종으로 추가해 달라는 요청을 한 상태다.

총연합회는 "정말로 상생을 하고 싶다면 플랫폼 기업답게 콜을 직접 생산하지 말고 중개 시스템만을 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대리운전 기사들이 모인 민주노총 전국대리운전노조 역시 성명서를 통해 카카오모빌리티의 상생안이 '기만'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미 상생안 발표 전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변동 수수료제를 적용하고 있었기 때문에 이를 전국으로 확대한 것은 큰 의미가 없다는 것이다.

노조는 "카카오모빌리티에게 20%의 과도한 수수료를 인하할 것을 요구했으나 눈도 꿈쩍하고 있지 않다가 시장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이미 시행하고 있던 변동 수수료제를 대책이랍시고 발표했다"며 카카오모빌리티가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대리운전 시장에 진입할 때 했던 사회적 약속부터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에 따르면 카카오모빌리티는 처음에 20%의 수수료 이에 다른 비용은 부과하지 않겠다고 약속했으나, 이후 '프로 서비스'를 내놓으며 대리운전 기사들에게 프로그램비 2만2천원을 부과했다. 노조는 "프로 서비스 유료화를 폐지하는 것이 진정성을 보이는 첫걸음"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또 "노조는 카카오모빌리티에 법적 절차를 거쳐 교섭을 요구했고 이미 노동위원회에서 수차례 걸쳐 교섭 의무가 있음을 확인했음에도 카카오모빌리티는 교섭을 거부하고 있다"며 "카카오모빌리티가 진정 사회적 책임에 대한 고민이 있다면 당장 대리운전기사와 교섭에 임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향후 동반성장위원회 등 추가 논의 테이블을 통해 지속적으로 상생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선훈 기자(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