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자회사 에네르마, 리튬이온 배터리 리사이클링 사업 박차


GS건설 플랜트 시공 기술 활용해 경쟁력 확보…2023년 첫 상업생산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GS건설 자회사 에네르마가 리튬이온 배터리 리사이클링(2차전지 재활용)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GS건설은 포항 영일만4 일반산업단지 내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에서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 대표와 이철우 경북도시사, 이강덕 포항시장 등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리튬이온 배터리 리사이클링 사업' 착공식을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GS건설 리튬이온 배터리 리사이클링 사업 자회사인 에네르마는 GS건설이 100% 지분을 가진 자회사로 Energy(에너지)와 Materials(소재)의 앞 글자(Ener+Ma)를 합쳐 만들어졌다. 에네르마는 최고의 에너지 소재 전문기업을 의미하며, 지난해 10월 법인설립 후 사업을 준비해 왔다.

15일 포항에서 열린 '리튬이온 배터리 리사이클링 사업' 착공식에 참석한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 대표가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GS건설]

이번 사업은 연 2만톤(Black Powder 기준)처리 규모의 공장을 착공해 운영되며, 사용 후 리튬이온 배터리를 수거해 물리적 파쇄, Black Powder(배터리를 잘게 쪼갠 후 열처리한 리튬, 코발트, 니켈, 망간 등이 포함된 검은색 덩어리) 제조, 습식제련의 과정을 통해 리튬이온 배터리 소재 금속을 추출하는 과정으로 재활용 공정이 진행된다.

에네르마는 1차적으로 약 1천500억원을 투입해 오는 2023년부터 상업생산에 들어가며 단계적 투자 확대를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에 착공하는 공장은 GS건설이 축척해 온 플랜트와 환경시설 설계와 시공경험을 바탕으로 시설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해 국내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리사이클링 사업은 사용 후 배터리 처리에서 발생하는 오염 방지와 자원의 낭비에 대한 해결책으로GS그룹이 추진 중인 친환경 경영의 대표적인 사례로 꼽히고 있다.

한편, '리튬이온 배터리 재활용 사업'은 사용 후 리튬이온 배터리의 증가와 양극재 수요 증가에 발맞춰 추진되는 사업이다. SNE 리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배터리 리사이클링 시장의 규모는 오는 2030년에 약 20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에네르마는 사용 후 리튬이온 배터리의 재활용과 리튬이온 배터리 소재 금속 생산시설을 구축하고, 원재료의 다각화를 통해 리튬이온 배터리의 소재자원을 확보하게 된다. 향후 리튬이온 배터리의 생산, 재활용, 리튬이온 배터리 소재생산으로 이어지는 순환고리에 참여하고 이의 협업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