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립대, 국내 최초 '대학 무상교육'


내년 신입생 전 학기 전액 장학금 지급

[아이뉴스24 이숙종 기자] 충남도립대가 국내 최초로 '전학년 무상교육' 첫발을 내디뎠다.

충남도립대는 15일 2022년 신입생 전원에게 내년 입학부터 졸업까지 매년 학비를 전액 장학금으로 지급해 '대학 무상교육'을 실현 한다고 밝혔다.

경제 여건과 관계없이 평등한 고등교육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는 사회적 공감대와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우수 인재 유치를 위해 추진됐다.

2022학년도 충남도립대 신입생 정원은 476명으로 등록금 수납 총액은 11억5천600여만원으로 추산된다. 인문계열 신입생의 1인당 등록금은 106만원, 자연·공학계열은 129만원이다.

이 중 63%인 299명이 등록금(7억2천885만원)에 해당하는 학비를 교내‧외 및 국가 징학금으로 받게되며 나머지 부족한 장학금 4억2천800여만원은 충남도가 지원하게 된다.

충남도립대 전경 [사진=충남도립대]

충남도와 도립대학은 내년 신입생을 시작으로 2024학년도까지 전체 학생으로 점진적으로 확대, ‘대학 무상교육’을 완성한다는 방침이다.

충남도가 지원하는 장학금의 세부내용은 ▲2022학년도 신입생 전원(4억2000만원) ▲2023학년도 1‧2학년(8억5000만원) ▲2024학년도 1‧2‧3학년(10억2000만원)이다.

김용찬 총장은 “도립대 재학생 절반 이상은 졸업 후 지역에 정착해 지역 발전에 보탬이 되고 있다”며 “지방인재 육성을 위해 고등교육 공공성을 확대하고, 평등한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충남도립대는 오는 10월 4일까지 수시 1차 신입생(387명‧정원 내)을 모집 중이며 모집 학과는 환경보건학과, 자치행정학과, 호텔조리제빵학과 등 12개 학과다.

/홍성=이숙종 기자(dltnrwh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