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전국 아파트 일반분양 가구 비중 82.9%…최근 5년 중 '최고'


일반분양 가구 비중이 50% 이하인 지역은 '서울'이 유일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올해 전국 아파트 분양물량 중 일반분양 가구 비중이 최근 5년(2017년~2021년) 중 최고로 나타났다.

14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올 들어 9월 8일까지 전국에서 분양된 아파트(임대 제외) 총 19만8천958가구 중 16만4천844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으로 집계됐다. 일반분양 가구 비중은 82.9%로 2016년(87.6%) 이후 가장 높았으며, 수도권(81.3%)과 지방(84.3%) 모두 80%를 상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도별 전국 아파트의 일반분양 비율 [사진=부동산114]

시도별 일반분양 가구 비중은 ▲세종·전북·제주(100%) ▲강원(96.9%) ▲충북(94.0%) ▲경북(92.7%) ▲경기(87.2%) ▲대구(85.8%) ▲광주(75.9%) ▲인천(74.2%) 등으로 조사됐다. 일반분양 가구 비중은 지방 중소도시를 비롯해 택지지구 등 개발이 진행되는 세종, 경기 등에서 높게 나타났다.

반면 도심의 정비사업 분양물량이 많은 광역시 등 대도시는 상대적으로 낮았다.

서울은 일반분양 가구 비중이 38.7%에 불과해, 전국에서 유일하게 일반분양 가구 비중이 50%를 넘어서지 못한 지역으로 꼽혔다. 서울의 분양물량은 대부분 재개발, 재건축을 통해 분양되는데, 조합원 분을 제외한 물량이 공급되기 때문에 일반분양 가구 비중이 낮은 것으로 판단된다.

올해 연말까지의 일반분양 가구 비중은 지금보다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연내 분양예정 물량 중 정비사업(재건축, 재개발, 조합, 리모델링 등) 물량이 상당하기 때문이다. 9월 8일 이후 연내 예정된 분양물량 총 25만2천548가구 가운데 11만4천834가구(45.5%)가 정비사업으로 공급될 계획이다.

/이영웅 기자(her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