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재생에너지 접속지연 특별대책 내놓았다


재생에너지 장기 접속 지연 문제 해결에 나서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태양광과 풍력 등 재생에너지 발전업체들은 전력을 생산하더라도 계통이 되지 않아 불만이 높다.

한국전력(대표 정승일)은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의 접속지연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기존 송배전 전력설비의 재생에너지 접속용량을 확대하는 특별대책을 시행한다고 13일 발표했다.

그동안 호남, 경북 등 재생에너지 발전설비 밀집 지역의 경우 송배전 설비의 접속 가능 용량 부족으로 설비 보강을 통해 이를 해소해 왔다. 선로를 보강할 때 전주, 송전탑, 변전소 등의 전력설비 설치를 반대하는 민원과 선로 경과지 부족 등으로 공사가 장기화하는 어려움이 있었다.

한국전력공사. [사진=한국전력공사]

한전은 접속지연으로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가 운영하는 ‘재생에너지 계통접속 특별점검단’(산업부, 한전, 에너지공단, 풍력태양광협회)에 참여해 새로운 접속지연 해소 대책을 마련했다.

한전은 배전선로에 상시 존재하는 최소부하(주택, 상업시설 등에서 상시 사용하는 최소전력)를 고려한 설비운영 개념을 도입해 변전소와 배전선로 증설 없이 재생에너지 접속용량을 확대하는 방안을 내놓았다.

재생에너지로 발전할 때 선로에 상시 존재하는 최소부하 용량만큼 재생에너지발전량이 상쇄되고 잔여 발전량이 전력계통으로 유입되기 때문에 상쇄된 발전량만큼 재생에너지 추가접속이 가능하다.

한전은 연구과제 수행을 통해 최소부하를 고려한 재생에너지 추가접속 적정용량을 검토한 후 배전선로 현장 실증을 통해 최소부하가 1MW를 초과하는 경우 배전선로별 재생에너지 접속허용용량을 기존 12MW에서 13MW로 확대할 수 있는 기준을 마련했다.

재생에너지 장기 접속지연 중인 변전소의 경우 최소부하를 고려 재생에너지 접속허용 용량을 200MW에서 평균 215MW로 높였다. 송배전용전기설비 이용규정 개정안이 지난 9월 10일 전기위원회 심의에서 통과했다. 오는 15일부터 변전소와 배전선로 보강 없이 재생에너지 317MW가 추가로 접속이 가능하게 된다.

변전소 주변압기 용량증설과 추가설치, 배전선로 보강(상위규격으로 전선 교체)을 통한 접속지연 해소(307MW)로 내년 12월까지 총 624MW에 대한 계통접속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전은 이러한 특별대책 외에도 지속적 설비 보강을 통해 내년까지 1.6GW를 추가로 해소할 예정이다. 앞으로 변전소 신설과 추가접속(0.8GW) 방안을 마련해 현재 접속 대기 중인 3GW를 전량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세종=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