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靑출신 산업부 차관 '대선' 언행 "매우 부적절" 질책


박진규 차관, '대선 공약 발굴' 지시…文 "유사한 일 재발하면 엄중 책임"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8.30 [사진=청와대]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비서관 출신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이 최근 내부 직원들에게 대선 공약 관련 어젠다를 내라는 취지의 지시를 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매우 부적절하다"며 강하게 질책한 걸로 전해졌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8일 서면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문 대통령은 차후 유사한 일이 재발하면 엄중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하며, 다른 부처에서도 유사한 일이 있는지 살펴보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이날 조선일보는 문재인 정부 청와대 비서관 출신인 박 차관이 최근 산업부 일부 직원에게 '대선 캠프가 완성된 후 우리 의견을 내면 늦는다. 공약으로서 괜찮은 느낌이 드는 어젠다를 내라'는 취지의 지시를 내렸다고 보도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