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10일 몽골 대통령과 화상 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청와대에서 이석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송두환 국가인권위원장, 고승범 금융위원장, 박종수 북방경제협력위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접견실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0일 오흐나 후렐수흐(Ukhnaagiin Khurelsukh) 몽골 대통령과 한-몽골 화상 정상회담을 갖는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7일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문 대통령은 화상 정상회담에서 한-몽골 양국 관계 및 지역·국제정세와 관련된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정상회담은 지난 6월 후렐수흐 대통령 선출 이후 첫 번째 한-몽골 정상회담으로, 후렐수흐 대통령이 2018년 1월 총리 재임 시절 방한 계기에 예방한 이후 두 번째 만남이다.

몽골은 그동안 우리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온 신북방 정책의 주요 협력국이자, 한반도 정세와 관련하여 우리를 적극적으로 지지해 온 국가다. 

특히, 우리 정부가 주도하고 있는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의 주요 참여국으로, 지난 달 양국 간 의료물품 공동비축제 시범사업을 가동하는 등 긴밀히 협력해 나가고 있다.

이번 회담에서 두 정상은 코로나19 대응, 실질 협력, 한반도 및 국제무대 협력 방안 등 상호 관심 사안에 대해 폭넓게 논의할 예정이다.

박 대변인은 "이번 정상회담은 한․몽골 관계를 제반 분야에서 한 차원 높게 발전시키는 계기이자 우리의 신북방 외교를 내실화해 나가는 데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