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위드 코로나' 시사…"새로운 방역체계로 점진적 전환"


6일부터 국민지원금 지급…"국민비서로 불편 최소화, 신속히 지급할 것"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백신 접종률이 놓아지는 만큼 방역과 일상을 조화시킬 수 있는 새로운 방역체계로의 점진적 전환을 모색할 수 있다"며 '위드 코로나'를 시사했다.

문 대통령은 6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코로나19의) 마지막 고지를 바라보며 함께 힘을 내자"면서 이같이 말했다. '위드 코로나'는 기존 일일 확진자 관리에서 벗어나 위중증·치명률 관리로 방역 체계를 전환하는 것을 말한다.

국내 백신 접종률에는 특별히 자신감을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1차 접종자 수가 3천만명을 넘어서며 18세 이상 성인 접종률이 70%에 다가가고 있고, 접종 완료율도 40%를 넘어 가파르게 상승하는 등 최근 세계에서 가장 빠른 접종 속도를 보이고 있다"면서 "우리가 백신 접종에서도 앞서가는 나라가 되는 것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했다.

이날부터 국민지원급 지급 절차가 시작된 것과 관련해선 신속한 지급을 약속했다.

먼저 "국민지원금이 힘든 시기를 건너고 있는 분들께 조금이나마 위로와 격려가 됐으면 한다"며 "특히 취약계층과 전통시장, 동네 가게, 식당 등 소상공인, 자영업자에게 도움이 되고 민생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민지원금 신청과 지급에 있어서 디지털 강국, 전자정부 선도국가 역량도 최대한 발휘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최초로 개발되어 활용되고 있는 '국민비서' 알림 서비스를 통해 맞춤형 정보를 손쉽게 안내받고, 간편하게 신청하여 지급받는 시스템을 갖추었다"면서 "정부는 국민의 불편을 최소화하면서 신속히 지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