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갤S21보다 쌉니다"…30만원대까지 떨어진 '갤Z플립3'


'몸값' 낮춰진 갤럭시Z플립3…공시지원금·추가지원금에 가격 '뚝'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갤럭시Z플립3 만큼 단가 잘 나온 제품 없어요."

삼성전자의 3세대 폴더블폰 '갤럭시Z폴드3', '갤럭시Z플립3'를 출시한 27일 서울 신도림 테크노마트 역시 고객 맞이에 바삐 움직이고 있었다. 특히 '갤럭시Z플립3'의 공시지원금이 높게 책정됐다는 점을 들며 제품 구매를 적극 추천하는 분위기였다.

삼성전자는 이날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를 한국을 비롯해 글로벌 40개국에 본격 출시했다. 3세대 폴더블폰은 전작보다 강화된 내구성과 세련된 디자인으로 공개 직후 기대 이상의 호응을 끌고 있다.

삼성 갤럭시Z폴드3, 갤럭시Z플립3가 출시된 27일 신도림 테크노마트 모습. [사진=서민지 기자]

폴더블폰 흥행을 이끈 가장 큰 요인으로는 가격이 꼽힌다. 갤럭시Z폴드3는 199만8천700원부터, 갤럭시Z플립3은 125만4천원으로 출고가가 전작 대비 40만원가량 저렴해졌다.

이동통신사 공시지원금이 높아지면서 화력이 더해지고 있다. 갤럭시Z폴드3는 최대 24만원, 갤럭시Z플립3는 최대 50만원으로 공시지원금이 책정됐다.

공시지원금이 높은 갤럭시Z플립3을 중심으로 본격적인 구매 상담을 받아봤다. 판매점 직원은 "공시지원금 40만원에 저희가 추가로 빼드리면 기기값이 40만원대까지 낮춰질 수 있다"며 "완납으로 구매해도 부담 없는 금액대"라고 말했다.

이어 "가격이 싸다 해서 굳이 완납으로 살 필요는 없다"며 "중고폰 보상제 같은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기기값 없이 구매한다고 보면 된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판매점에서는 더 낮은 가격을 제시했다. 해당 판매점 직원은 "최대한 가격을 맞춰주겠다"며 기기값을 35만원에 제시했다.

갤럭시Z플립3은 올해 상반기 출시된 '갤럭시S21'에 비해서도 가격이 훨씬 낮아진 상태다. 갤럭시S21의 경우 갤럭시Z플립3보다 출고가가 약 25만원 낮게 책정됐음에도 공시지원금이 대폭 삭감됐기 때문이다.

판매점 직원은 "갤럭시S21은 최근 공시지원금이 대폭 줄어 15만원 정도밖에 안 된다"며 "폴더블폰을 띄우기 위해 신제품이 출시되자마자 공시지원금이 내려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금 상황에서는 갤럭시S21을 구매하는 건 오히려 손해"라며 "신제품이면서도 저렴한 플립을 사는 게 훨씬 유리하다"고 덧붙였다.

삼성 갤럭시Z플립3 제품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다만 사전예약 물량이 많아 재고가 넉넉지 않다는 점은 흥행에 걸림돌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대부분의 판매점들은 "갤럭시Z플립3 상담을 받으러 왔다"는 말에 "무슨 색상을 원하냐", "바로 사용 못 해도 괜찮냐"라고 질문했다. 인기 모델인 크림, 라벤더 색상의 경우 1개월 가까이 기다릴 수 있다는 설명이다.

실제 삼성전자가 공식 출시를 앞두고 17~23일 진행한 사전예약에서 약 92만 명이 사전예약을 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갤럭시노트20의 약 1.3배, 갤럭시S21의 약 1.8배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이에 삼성전자는 사전 예약자 대상 개통 기간을 이달 27일에서 9월 15일까지 연장한 상태다.

업계 관계자는 "물량 부족이 오래 지속될 경우 아이폰 출시와 맞물려 플립을 기다리던 고객들이 아이폰으로 넘어갈 수도 있다"며 "초반 분위기를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재고를 빠르게 확보하는 게 중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