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빗, 주 37시간 근무제 시범 도입


매달 둘째, 넷째 금요일 3시간 조기 퇴근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코빗이 격주로 주 37시간 근무제를 시범 도입했다고 27일 밝혔다.

코빗의 임직원들은 매달 둘째, 넷째 주 금요일에 정시 퇴근시간보다 3시간 이른 오후 4시에 퇴근할 수 있다. 앞당겨진 퇴근 시간은 '코로나19'로 재택근무 중인 임직원들에게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오후 4시가 되면 시스템상 내부 PC 네트워크가 자동 차단되도록 설정된다.

코빗 로고 [사진=코빗]

코빗 측은 "지금까지 시행했던 여러 복지 정책 중 가장 반응이 좋고 우려했던 업무 생산성 저하도 발생하지 않아 단축근무제 정식 시행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코빗은 이 외에도 임직원 복리후생 차원에서 연간 200만원 상당의 복지카드를 제공하고 연차 외 보너스 휴가 5일을 지급하고 있다. 또한 업무 관련 콘퍼런스, 교육, 도서구매비를 지원한다.

오세진 코빗 대표는 "회사의 성장을 위해 노력하는 임직원들에게 몸과 마음을 충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이같은 제도를 도입했다"며 "앞으로도 임직원들이 만족할 만한 사내 복지를 확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