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의회, 남북교류 대비 인천공항경제권 발전 방안 마련


인하대 산학협력단과 공동협력 양해각서 체결…"지역경제 발전에 기여"

[아이뉴스24 오유진 기자] 인천광역시의회가 인천공항경제권을 토대로 남북교류 활성화에 대비한 지역경제 발전을 이끌 방안 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인천시의회 인천공항경제권발전특별위원회는 인하대학교 산학협력단과 남북평화 협력 교류의 전진기지 구축을 위한 '환서해 경제벨트 광물자원 및 에너지 개발 공동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인천시의회 인천공항경제권발전특별위원회와 인하대학교 산학협력단이 MOU를 체결했다. 사진은 체결식에 참석한 조광휘 인천시의회 인천공항경제권발전특별위원장(왼쪽)과 유창경 인하대 산학협력단장. [사진=인천시의회]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북한 서해권 광물자원·에너지 개발 ▲그린 뉴딜 선도 친환경 구축 방안 마련 ▲한반도 자원개발 연구 및 플랫폼 구축 ▲기타 관련 분야에 상호협력이 필요한 사항 등을 통해 인천공항경제권 발전을 이끌어내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유창경 인하대 산학협력단장은 "인천시는 북한과의 가까운 지리적 이점을 토대로 항만·육로의 물류 인프라를 갖춰 북한과의 향후 경제협력에 있어 서해권 거점 도시로 거듭날 성장 가능성을 갖추고 있다"며 "남북 경협에 대비한 적극적인 노력 및 연구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조광휘 인천시의회 인천공항경제권발전특별위원장은 "이번 공동협력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인천국제공항을 남북교류 활성화에 대비한 대북교류 거점으로 육성하고, 인천시가 추진하는 대북관련 사업에 대한 사전 전략을 제시 하겠다"며 "코로나19로 힘든 경제상황에서 인천국제공항경제권 발전을 조속히 이뤄 지역경제 발전 기여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인천시의회 인천공항경제권발전특별위원회는 지난해 9월 대한민국 핵심 산업인 항공산업과 관련해 인천국제공항을 중심으로 ▲첨단 항공산업 ▲항공정비(MRO) ▲항공물류 ▲미래항공산업 등의 발전을 통해 인천공항경제권 조성과 지역경제 발전을 목적으로 설치·운영되고 있다.

/오유진 기자(ou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