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밑으로 들어간 카메라"…삼성디스플레이, UPC 기술 공개


삼성 '갤럭시Z폴드3'에 최초 적용…UPC홀·주변부 색 편차 최소화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삼성디스플레이가 스마트폰의 전면 카메라를 패널에 내장해 카메라 홀을 없앤 '언더 패널 카메라(UPC)' 기술을 공개했다. 이 기술은 삼성전자가 최근 공개한 '갤럭시Z폴드3'의 폴더블 디스플레이에 최초 적용됐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패널의 빛 투과율을 높인 '에코 스퀘어 OLED(Eco²OLED™)'와 픽셀 개구율 최적화 기술을 통해 UPC 기술을 구현했다고 18일 밝혔다. 특히 'Eco²OLED™'는 빛 투과율을 기존 대비 33% 이상 높인 기술로 패널 하단의 카메라 모듈에 전달 되는 빛이 늘어나면서 UPC 상용화에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Eco²OLED™'는 높은 발광 효율로 소비전력을 크게 낮춘 저 소비전력 특성과 플라스틱 소재의 편광판을 사용하지 않아 유해 물질을 저감한 친환경적 특성을 가진 기술이라는 뜻으로 삼성디스플레이의 저소비전력 기술 브랜드로 사용될 전망이다. 현재 한국, 미국, 영국, 중국, 일본 등 7개 국가에 상표출원을 마쳤다.

삼성디스플레이 최저 색편차 인증 마크. [사진=삼성디스플레이]

기존의 펀치홀 방식 스마트폰은 화면 비중을 높이면서 전면 카메라를 구현하기 위해 패널 일부분을 동그랗게 잘라내서 카메라 렌즈를 노출하는 방식을 사용했다. 그러나 UPC는 패널 하단에 카메라 모듈을 배치해 필요 시에만 카메라를 작동시켜 카메라를 쓰지 않을 때는 화면 전체를 100% 활용할 수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UPC홀과 주변부의 색 편차를 최소화해 완벽에 가까운 풀 스크린을 구현하는 기술도 확보했다.

글로벌 인증 기관인 UL은 삼성 UPC와 주변부 패널의 색 편차가 JNCD(색정확도를 나타내는 단위) 기준 1이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UPC홀과 주변부의 화질 차이를 최소화함으로써 높은 몰입감을 제공할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이호중 삼성디스플레이 상품기획팀 상무는 "디스플레이 업계는 대화면 스마트폰 수요 확대에 맞춰 베젤을 줄이고 카메라 홀을 최소화하는 등 화면 비중을 높이는 노력을 계속해왔다"며 "UPC는 풀 스크린을 구현하는 디스플레이의 최종 기술로 소비자들에게는 완전히 다른 사용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