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송도 빠른데 가격까지?…주요 온·오프라인보다 마켓컬리 상품 23% 저렴


수산(47%), 정육(22%), 채소(14%) 카테고리 순으로 저렴

마켓컬리와 주요 유통가의 상품 판매가 비교 표. [사진=마켓컬리]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마켓컬리가 주요 온·오프라인 유통가보다 주요 생필품 가격이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9일 마켓컬리는 장바구니 필수 상품 23개의 가격을 주요 오프라인 마트 3사와 온라인 새벽배송 서비스 3사의 평균가격과 비교한 결과 자사가 약 23%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마켓컬리가 비교한 상품은 채소 10종(적상추, 무, 오이, 청양고추, 흙대파, 새송이버섯, 양파, 감자, 애호박, 깐마늘), 정육 8종(한돈 목살, 한돈 앞다리살, 한돈 삼겹살(냉장), 대패 삼겹살(냉동), 1+등급 특란(10구·20구), 1등급 한우 불고기용, 1등급 생닭), 수산 5종(국산 고등어, 노르웨이 고등어, 국산 손질 오징어, 생물 오징어, 제주 갈치) 등 총 23개 상품의 6일 기준 가격을 비교했다.

그 결과 주요 오프라인 마트 3사 평균 가격보다는 23.44%, 온라인 새벽배송 서비스 3사 평균 가격보다는 23.24%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온·오프라인 마트 대비 가격이 가장 저렴한 카테고리는 수산 상품으로 약 47%나 가격이 낮았다.

주요 상품 순으로는 국산 손질 오징어(29.37%), 제주 갈치(27.42%), 생물 오징어(19.18%) 순으로 가격이 저렴했다. 24개 식품 중 가장 저렴한 상품은 새송이 버섯이었다. 400g 기준으로 주요 온·오프라인 마트의 가격은 평균 2천36원이지만 마켓컬리에서는 1천원에 판매해 반값 이하로 저렴했다.

올 초 '금파'로 불렸던 흙대파 1단의 경우, 마켓컬리가 주요 온·오프라인 마트 대비 25% 저렴한 1천560원에 판매했다. 무 1통의 가격도 주요 온·오프라인 마트에서는 1천962원이었지만 마켓컬리에서는 1천6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채소 카테고리는 14% 정도 저렴했다.

수산, 채소뿐 아니라 마켓컬리 정육 상품 역시 가격 경쟁력도 높았다. 마켓컬리에서 1만1천900원에 판매하고 있는 대패 삼겹살(1Kg)은 최대 1만4천원의 가격 차이를 보이며 편차가 가장 컸다.

주요 온·오프라인 마트의 평균가격 대비로는 22.03% 저렴했다, 기름이 적어 다양하게 이용하기 좋은 목살은 29%, 복날을 앞두고 수요가 증가할 1등급 생닭은 22% 저렴해 마켓컬리에서 합리적으로 구매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높은 가격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달걀(1+등급 특란, 20구)은 마켓컬리가 근소하게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켓컬리에서는 시중에 유통되는 상품보다 품질이 높은 무항생제 상품을 취급하고 있음에도 주요 온·오프라인 마트 대비 9.59% 저렴하게 판매 중이다.

마켓컬리는 지난 4월부터 1년 내내 가장 낮은 가격에 판매하는 EDLP(Every Day Low Price) 정책을 시행해 고객들의 합리적인 소비를 돕고 있다. 지난 해 4월부터는 장바구니 필수 상품을 온라인 최저가로 관리함과 동시에 잔류농약검사, 중금속 검사 등을 통해 안전성까지 확보해 판매하는 KF365를 출시하는 등 고객들이 믿고 구매할 수 있는 상품을 점차 확대시켜 나가고 있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