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프라엘 메디헤어 체험공간 200곳으로 늘린다


전국 200곳으로 확대 운영…홈페이지서 원하는 시간에 예약 가능

LG전자는 지난 5월 초 전국 40여 개 수준이던 체험공간을 최근 100개로 늘린 데 이어 전국 200개 매장까지 순차 확대해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사진=LG전자]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LG전자가 LG 프라엘 메디헤어 전용 체험공간을 대폭 늘리며 소비자와의 접점 확대에 나선다.

LG전자는 지난 5월 초 전국 40여 개 수준이던 체험공간을 최근 100개로 늘린 데 이어 전국 200개 매장까지 순차 확대해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LG전자는 지난해 말부터 전국 LG베스트샵 주요 매장에 고객이 메디헤어를 직접 사용해볼 수 있도록 하는 전용 체험공간을 운영해 왔다. LG전자 홈페이지 내 LG 프라엘 메디헤어 체험존 방문 예약 페이지에 들어가 가까운 체험형 매장을 검색하고 원하는 시간에 체험 예약까지 한 번에 마칠 수 있다.

체험 매장에 방문하면 별도 마련된 공간에서 제품을 착용한 후 ▲토탈케어(27분 모드, 머리 전체 관리) ▲프론트케어(18분 모드, 앞머리 및 윗머리 중점관리) ▲탑케어(18분 모드, 정수리 및 윗머리 중점관리) 등 LG 프라엘 메디헤어의 3가지 관리 모드 가운데 자신의 탈모 유형에 맞는 관리 모드를 선택해 직접 경험해볼 수 있다.

LG 프라엘 메디헤어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의료용 레이저 조사기 3등급 허가를 받은 안드로겐성 탈모 치료용 의료기기다. 美 식품의약국(FDA)에서 안드로겐성 탈모 치료법 가운데 하나로 공인받은 저출력레이저치료(LLLT) 기술을 활용한다.

레이저(146개)와 LED(104개)를 포함해 총 250개 광원에서 나오는 에너지가 모낭세포 대사를 활성화시켜 모발에 원활한 영양 공급을 돕는 방식으로 탈모를 치료하는 원리다. 특히 이 기술은 기존 탈모 치료법으로 잘 알려져 있는 먹는 약(피나스테리드, 두타스테리드 등)이나 바르는 약(미녹시딜 등)과 더불어 효과적인 새 치료 방식으로도 높은 주목을 받고 있다.

임상 시험을 통해 탈모 치료 효과도 입증받았다. LG전자가 성인 남녀 4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 결과에 따르면 메디헤어를 27분 모드로 주 3회씩 총 16주간 사용한 참가자들의 모발은 대조군 대비 두피 1제곱센티미터(㎠)당 모발 밀도가 21.64% 증가했다. 모발 굵기도 19.46% 굵어졌다.

김선형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은 "보다 많은 고객이 LG 프라엘 메디헤어의 우수한 사용성과 효능을 직접 경험해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