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이호테우해변, 모래 반 쓰레기 반" 허지웅, 몰상식한 관광객들 비판


쓰레기로 가득 찬 이호테우해변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조경이 기자]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몰상식한 관광객들의 행태에 일침을 가했다.

허지웅은 27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호테우해변은 경관이 아름답고 공항에서도 가까워 찾아가기 좋은 곳”이라며 “말 등대로 유명한 곳이고 사진 찍기 좋은 곳이다. 이틀 전 이른 아침에 지역 주민이 해변을 촬영한 영상을 공개했다. 제가 알고 있던 그 해변이 아니었다. 모래 반 쓰레기 반이었다”고 글을 올렸다.

이어 “제주의 거리두기 3단계 조치 이후 밤 늦게 다중이용시설을 가지 못하게 되자 관광객들이 해변으로 몰려 벌어진 일이었다. 밤새 놀고 해변에 쓰레기를 그대로 두고 간 것이다. 이런 일이 매일 벌어지고 있고 지역 주민들이 대신 해변을 청소하고 있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허지웅은 “시 관계자는 해변으로 몰리는 사람들을 막기 위해 가로등을 꺼버렸지만 상황이 전혀 개선되지 않아 행정명령을 발동한 상태라고 설명했다”며 “다른 생각을 가진 다양한 사람들이 더불어 살아간다는 건 말처럼 근사하기 보다 대개 유쾌하지 않은 치사하고 고된 일이다. 다만 그 어려운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 참고 애쓰고 개선할 뿐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개인의 자유와 공동체에 대한 책임감 가운데 어느 것도 서로에 우선하거나 우월하지 않다”라며 “자유라고 말하고 싶을 때 책임감을 떠올리고, 책임감을 권하고 싶을 때 자유를 염려하는 내 안의 균형감각을 찾을 때 이 길고 긴 방역 위기의 터널에도 비로소 끝이 보이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해보았다”라고 지적했다.

/조경이 기자(rooker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