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물질 씹어 치아 깨져"…식당 업주들 협박해 돈 뜯어낸 40대


경찰 로고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음식에서 이물질이 나와 치아가 손상됐다는 허위 진단서로 식당 주인들을 협박해 수천만원을 챙긴 40대가 구속됐다.

21일 경기 시흥경찰서에 따르면 40대 A씨가 상습공갈 혐의로 구속됐다.

A씨는 2019년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전국 휴게소 식당과 마트 내 음식점에서 음식을 먹다 치아가 깨졌다며 업주들을 협박해 40여개 업체로부터 2천700만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사전에 준비한 호두 껍데기 등을 이물질이라고 속이고 허위 진단서를 제출하거나 진료비용 문자를 조작하는 방식으로 업주들을 속여왔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한 업주로부터 제보를 받아 수사하는 과정에서 신고되지 않은 다른 업체들의 피해를 확인하고 계좌내역과 CCTV 등을 분석해 A씨를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영세상인들이 영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이를 악용한 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한상연 기자(hhch111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