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청해부대 247명 확진, 무사안일에 빠져 있는 국방부장관"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청해부대원 301명 중 247명(82%)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을 두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조경이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해외 파병된 해군 청해부대 34진 장병들의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하 의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해부대 247명 확진, 이게 나라입니까?'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청해부대 우리 승조원 82%인 24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군 통수권자인 문 대통령에게 딱 한 마디 돌려주고 싶다. 이게 나라냐.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고 그렇게 장담하더니 이게 무슨 국제 망신이냐"고 전했다.

그는 “지난 4월 중순 우리 해군 장병 32명이 함정 임무 수행 중 확진됐을 당시 저는 밀폐 공간에서 근무하는 장병에게 최우선으로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고 말했었다”며 “다행히 백신 수급이 나아지면서 현재 우리 군 장병들에 대한 백신 접종은 원활히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갑자기 이렇게 뒤통수를 세게 맞을 줄은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며 “해외에 파병된 청해부대는 오랜 시간 밀폐 생활을 하기 때문에 당연히 최우선으로 백신 접종이 이뤄진 줄 알았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방부는 도대체 뭐 하는 곳이며 문 대통령은 뭐 하고 있었느냐”며 “문 대통령은 직접 이번 사태에 대해 군 장병들과 국민께 사과하고 무사안일에 빠져있는 국방부장관을 엄중 문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한국시간) 기준 청해부대 34진 승조원 179명이 추가 확진되며 누적 확진자는 247명이 됐다. 아울러 50명은 음성, 4명은 ‘판정 불가’로 통보받았다고 합참은 전했다.

정부는 청해부대 34진 전원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전날 200명 규모의 특수임무단 현지로 보냈다.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KC-330) 2대는 한국시간으로 이날 오후 현지에 도착했고 이르면 20일 오후 늦게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조경이 기자(rooker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