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SWC2021' 선수 라인업 공개…참가 신청자 역대 최대


전 세계 5만6천여명 참가…'타이틀 방어 VS 세대 교체' 예

[사진=컴투스]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컴투스(대표 송재준, 이주환)는 글로벌 e스포츠 대회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2021(이하 SWC2021)' 선수 라인업을 최종 확정하고 예선에 출전할 총 72명의 지역별 선발 명단을 19일 공개했다.

올해로 5년 연속 개최되는 SWC는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이하 서머너즈 워)' 최강자를 선발하는 글로벌 e스포츠 대회다. 첫 해인 2017년 출범한 이후 매년 규모와 흥행 기록을 경신하며 성장을 이어왔다. 지난 해 월드 파이널은 생중계 당시 130만 이상 조회수를 올리며 대회 최고 흥행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번 SWC2021은 지난 6월 약 2주간 선수를 모집해 전 세계 총 5만6천여명이 등록을 신청하며 역대 최고 참가 신청자수를 기록했다.

지난 대회 참가자와 더불어 신규 출전자 수도 크게 늘었다. 최근 신규 및 복귀 이용자가 지속 증가하고 대회 기반인 '월드 아레나' 플레이 이용자수도 상승하는 등 e스포츠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진 영향이다.

이처럼 세대 교체를 노리는 신흥 강자들의 등장이 전 지역에서 두드러지면서, 타이틀을 지키려는 전통 강호들의 경쟁은 그 어느 때보다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먼저 한국이 할당된 A조를 비롯해, B조(동남아시아&오세아니아), C조(동아시아), D조(일본)와 중국 선발전으로 나눠 진행되는 아시아퍼시픽은 조 및 지역별로 8명씩 배정해 총 40명의 선수가 최종 선발됐다.

이중 한국은 지난 해 예선 1위인 'CHARMI', B조는 2019년 파이널리스트 'Diligent', D조는 4년 연속 출전자 'MATSU' 등이 또 한번 전통 강호의 면모를 선보인다. C조에서는 'SWC2020' 월드 챔피언 'MR.CHUNG', 중국 선발전에서는 'SWC2019' 월드 챔피언 'L'EST' 등도 출전해 다시 한번 우승을 노린다.

미주와 유럽 지역은 각각 16명씩 선수를 선발해 예선을 치른다. 미주는 SWC2019 월드 파이널 준우승자 'thompsin'과 'drmzjoseph' 등, 유럽은 지난 해 월드 파이널 준우승자 'Viilipytty'와 2019~2020년 파이널리스트 'ROSITH' 등 이전 대회 참가자들이 라인업 절반을 채운다.

이밖에도 공식 대회 출전을 아껴왔던 월드 아레나 시즌 레전드 'TrueWhale'과 'Shizzy'가 'SWC' 미주 예선 명단에 처음으로 이름을 올려 세계 많은 팬들 주목을 받고 있다.

한편 SWC2021은 지난 해에 이어 올해도 전 경기 무관중 온라인 형식으로 진행된다. 오는 24일 아시아퍼시픽 A조(한국) 예선을 시작으로 월드 챔피언을 향한 약 4개월 간의 대장정에 오른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