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지도, 내비 데이터 사용량 최고…T맵 가장 낮아


방통위, KAIT 통해 내비 무선 데이터 소모량 측정 결과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모바일 내비게이션 플랫폼의 데이터 사용량 측정결과 네이버가 가장 많은 데이터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소속 양정숙 의원(무소속)이 방송통신위원회가 한국정보통신산업협회(KAIT)를 통해 지난 4월 20일부터 6월말까지 약 2개월간 진행된 은 ‘내비게이션 앱 무선데이터 소모량 측정 결과’를 입수해 공개한 바에 따르면 네이버가 가장 많은 데이터 트래픽을 발생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측정은 T맵, 카카오내비, 네이버지도 등 3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수도권(서울 서초대로~수원시 권선구, 약 24Km)과 지방(천안 아산역~아산시 인주면, 약 24Km) 구간으로 나뉘어, 초행길에서 3차례에 걸쳐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다운 받는 방식’과 ‘미리 지도를 다운 받아 저장한 경우’로 측정됐다.

 

모바일 내비게이션 플랫폼의 데이터 사용량 측정결과 네이버가 가장 많은 데이터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양정숙 의원실]

측정 결과 지도를 다운 받지 않고 실시간으로 수도권에서 운행했을 경우 평균 48.3분이 소요됐다. 이때 데이터 사용량은 네이버지도가 15.9MB 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카카오내비가 9.1MB, 티맵이 6.2MB 순으로 나타났고, 이는 동일한 조건에서 네이버지도가 티맵에 비해 데이터 소모량이 9.7MB로 약 2.5배 많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지도를 미리 다운 받은 이후 측정한 결과에서도 평균 운행시간은 43분이 소요됐다. 사용된 무선 데이터량은 티맵이 3.7MB, 카카오내비 5.5MB에 비해 네이버지도는 15.2MB로 가장 많았다. 이 경우에도 역시 티맵에 비해 네이버지도의 데이터 사용량이 11.5MB로 4.1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에서의 데이터 사용량도 실시간과 지도를 저장한 경우의 데이터 사용 패턴이 수도권과 비슷하게 나타났지만, 데이터 사용량은 지도를 다운받아 사용하는 것이 더 나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도를 저장하지 않고 수도권에서 실시간으로 운행할 경우, 평균 10.4MB가 소요됐지만, 지도를 저장한 후 사용할 경우에 평균 8.1MB가 소요돼 데이터 사용량이 28.4%로 절약된 것으로 나타났다.

 

양정숙 의원은 “이번 조사는 방통위가 국민들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는 꼭 필요한 사업으로 보인다”며, “국민의 알권리와 가계 통신비 절약 차원에서 국민이 많이 이용하는 다른 서비스의 무선 데이터 사용량 조사까지 확대해 나갈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김문기 기자(mo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