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자현♥'우효광, 불륜설 부인 "가족끼리 왕래하는 동네 지인"(공식)


추자현 남편 우효광이 불륜 의혹을 벗었다.

[아이뉴스24 정명화 기자] 배우 추자현의 남편이자 중국 배우 우효광이 불륜설을 부인했다.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측은 15일 중국 현지에서 불거진 우효광의 불륜 의혹에 "지난 5월 지인들과의 모임 후 귀가 과정에서 있었던 해프닝"이라고 공식입장을 통해 밝혔다.

같은날 중국 소후 연예는 우효광이 밤늦게까지 술집에서 놀다가 한 여성과 함께 차에 올라타고 떠나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는 우효광과 다른 여성이 함께 담긴 영상도 공개했다. 영상 속 우효광은 차 뒷좌석에서 여성을 자신의 무릎 위에 앉혔고 이들은 마스크를 쓰지 않고 있었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영상에 등장하는 분들은 가족끼리도 왕래하는 감독님과 친한 동네 지인"이라며 "아무리 친한 지인이었어도 오해를 살 만한 행동을 한 것에 대해서는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라고 부인했다.

또한 "많은 분들께서 우효광, 추자현 부부를 아껴주시는 만큼, 해프닝이 확산된 것에 대해 당사자들 역시 앞으로의 행동에 더욱 신중을 기할 것을 약속 드리겠다"라고 덧붙였다.

우효광은 지난 2017년 추자현과 결혼해 슬하에 바다 군을 두고 있다.

/정명화 기자(som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