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무섭길래…'랑종', 개봉 첫날 13만 동원하며 흥행 1위


영화 '랑종'이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흥행 청신호를 밝혔다. [사진=쇼박스]

[아이뉴스24 정명화 기자] 나홍진 감독의 이름값이 제대로 빛을 발했다. 나홍진 감독이 제작한 태국 공포영화 '랑종'이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15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랑종'은 지난 14일 하루 동안 12만9917명(누적관객수 17만7602명)을 동원,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곡성'으로 강렬한 경험을 선사한 나홍진 감독이 제작한 '랑종'은 '셔터'를 연출한 태국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개봉 전부터 극강의 공포와 잊을 수 없는 여운을 선사하는 것으로 입소문을 모으며 기대감을 키웠다.

'랑종'의 개봉일 기록은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의 공포 장르 영화(영진위 분류 기준) 중 '박쥐'(2009년 개봉)의 첫날 관객 수 18만명을 이은 역대 두 번째 성적이다.

이는 작년과 올해 통틀어 공포 영화 중 가장 높은 스코어를 기록 중인 '콰이어트 플레이스 2'(개봉 첫날 53,833명)의 첫날 관객 수를 두 배 이상 뛰어넘는 수치이기도 하다.

'랑종'은 2009년 이후 청소년 관람불가 공포 장르 영화 최고의 오프닝 스코어 신기록을 수립하며 올여름 화제작다운 면모를 입증했다.

'랑종'은 태국 산골 마을을 배경으로 신내림이 대물림되는 무당 가문의 피에 관해 세 달간의 기록을 그린 영화로, '곡성' 나홍진 감독이 원안과 제작을 맡았다. 지난 14일 개봉해 할리우드 영화 '블랙 위도우'를 제치고 흥행 청신호를 밝혔다.

/정명화 기자(som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