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구단 직원 코로나19 양성 판정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선수단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자가 나온 NC 다이노스에서 N차 감염이 발생했다.

NC 구단은 "자가격리 중이던 팀 현장 직원 한 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구단은 "이번에 양성 반응이 니온 인원은 지난달(6월) 14일 코로나19 백신(얀센) 접종을 마쳤다"며 "지난 8일 선수단과 현장 프런트를 상대로 한 PCR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어제(13일) 진행한 2차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양성 판정 선수가 3명 나온 NC 다이노스에서 구단 현장 프런트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KBO리그는 최근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리그 도쿄올림픽 휴식기에 일주일 앞서 일정을 중단했다. 사진은 지난해 한국시리즈에 진출해 두산 베어스와 경기를 치르고 있는 NC 선수들. [사진=정소희 기자]

구단은 "한국야구위원회(KBO)에 관련 내용을 보고했고 밀접접촉 인원 및 자가격리 등 방역 지침에 따라 조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NC 선수단은 확진자가 나온 뒤 역학조사 결과로 인해 1군 선수단 중 15명이 밀접접촉자로 분류됐다. 최초 선수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후 전수 검사 결과 선수 한 명이 추가 양성 판정됐고 이번에는 현장 프런트 직원으로 까지 번진 모양새다.

관련 역학조사 결과를 지켜봐야하지만 선수단 내 교차 감염 사례가 될 수 있다. KBO리그는 NC 선수단을 비롯해 잠실구장에서 경기를 치른 두산 베어스 선수단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자 11일 긴급 실행위원회를 가졌고 12일 긴급 이사회를 통해 리그 중단 결정을 내렸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