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6살 아이 폭행 美여성, 증오범죄로 체포


폭행 피해를 당한 아이의 엄마가 촬영한 영상 캡처 [사진=트위터 게시물]

[아이뉴스24 정명화 기자] 한국계 6살 남자아이의 목을 주먹으로 때린 미국의 한 백인 여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11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경찰은 백인 여성 셸리 힐을 증오범죄와 폭행 혐의로 체포했다.

지난 5일 셸리 힐은 라스베이거스의 한 쇼핑몰에서 쇼핑 중이던 한인 가족의 뒤로 갑자기 다가가 6살 남자아이의 목을 주먹으로 내리쳤다.

다짜고짜 아이를 때린 힐은 "너희 잘못이다. 너희가 무슨 짓을 했는지 안다. 중국"이라며 인종차별적인 폭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놀란 아이의 부모가 "아들을 때리지 말라. 인종 차별주의자"라고 외치자 힐은 자리를 피해 달아났으나 아이 엄마가 그 뒤를 쫒으며 영상을 찍었다. 해당 영상을 통해 경찰이 힐의 신원을 확인해 증오범죄와 폭행 혐의로 체포했다.

아이 엄마는 아들이 폭행을 당했을 때 주변 상점 직원들이 아이의 목에 얼음찜질을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줬고 아들의 안정을 위해 색칠용 그림책을 가져다준 사람도 있었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폭행 용의자가 아들에게 인종 차별이라는 더 큰 피해를 안겼다"며 "2살 여동생은 다치지 않아 다행이지만 아들의 상처가 걱정된다"고 밝혔다.

/정명화 기자(som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