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빼려면 마약+성관계 해라…10대 때 성폭행도" 美 톱모델 폭로


미국 톱모델 브리짓 맬컴이 십대 시절 성폭력과 그루밍에 시달렸다고 밝혔다. [사진=브리짓 맬튼 인스타그램 ]

[아이뉴스24 정명화 기자] 호주 출신의 미국 톱모델 브리짓 맬컴이 10대 시절 당한 부당한 대우를 폭로했다.

맬컴은 지난 3일(현지시간) 자신의 SNS에 1분46초 분량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해당 영상에서 맬컴은 모델 생활을 시작했던 10대 시절의 이야기를 고백했다.

유명 언더웨어 브랜드 빅토리아시크릿의 모델로 활동했던 그는 "18살 때 세 개의 국가에서 혼자 살았다"며 "나보다 훨씬 나이가 많은 남자에게 길들여지고 성폭행도 여러 번 당했다"고 밝혔다.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일을 많이 당했다는 그는 "18살도 되기 전인 어린 나에게 에이전트는 살을 빼기 위해 코카인(마약)을 복용할 것을 강요하는가 하면 살을 빼기 위해서 '성관계를 많이 하라'는 말까지 했다"고 폭로했다.

또 가슴 사이즈가 커졌다는 이유로 런웨이에 못 오른 적도 있었다며 "거식증에 시달리고 진정제 없이는 잠을 잘 수 없을 정도로 힘들었다"고 밝혔다.

멜튼은 "현재 2년 넘게 술을 끊었고, 섭식장애에서 벗어난 지도 4년이 됐다. 지금은 너무 행복하다""라며 "모델들이 더 이상 나와 같은 경험을 해서는 안 된다. 업계가 변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명화 기자(som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