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문대통령 방일, 한일정상회담 성과 예견되면 검토할 수도"


"정해진 건 없어" 입장 재확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기후변화 및 환경' 방안을 다룰 G7 확대회의 3세션에 참석해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문 대통령,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청와대가 도쿄올림픽 개막에 맞춘 문재인 대통령의 방일 여부에 대해 "정해진 건 없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한일정상회담과 그 성과가 예견된다면 검토할 수 있다"며 여지를 남겼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7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의 올림픽 개막식 참석과 방일문제는 고려할 사항이 굉장히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국 정부가 문 대통령의 방일 의사를 일본 측에 전달했다는 전날(6일) 일본 언론 보도에 대해 "확정된 것은 아무 것도 없다"는 입장을 보이던 청와대가 한일정상회담과 성과를 전제로 한 검토 의사를 처음 밝힌 것이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도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평화올림픽에 당연히 가는 것은 검토하고 말고 할 문제가 아니다"라며 "그러나 지금 한일간에 많은 문제가 있다. 기왕에 가는데 한일간 정상회담이 열렸으면 좋겠고 현안으로 된 갈등들이 풀리는 성과도 있으면 좋겠다는 것은 저희뿐만 아니라 일본도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박 수석은 "일본도 우리 입장을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우리에게 '그래 정상회담 하자', '이런 의제로 한 번 해보자', 개최국이니까 그렇게 답을 주시는 게 맞지 않나"라고 했다.

전날 산케이신문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한국 정부가 문 대통령의 방일 의사를 일본 측에 전달했고, 문 대통령의 일본 방문이 실현되면 스가 총리는 지난해 9월 총리 취임 후 첫 대면 한일 정상회담을 할 의향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후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정례브리핑에서 "각국 정상의 올림픽 개회식 및 올림픽 참석에 대해서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각 나라 올림픽위원회 사이에 조율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현 시점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방일한다는 통보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보도를 부인한 바 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