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코앞인데…문대통령 방일 여부 안갯속


산케이 '文 방일 의사 일본 전달' 보도…靑 "정해진 것 아무 것도 없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기후변화 및 환경' 방안을 다룰 G7 확대회의 3세션에 참석해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문 대통령,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에 맞춰 일본을 방문한다는 의사를 일본 측에 전달했다는 일본 언론 보도에 6일 한국과 일본 정부가 사실상 모두 부인했다.

한일 관계 교착 상태가 장기화되면서 정상 회동이 언제 성사될 수 있을지에 외교가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지만, 올림픽 개막이 채 20일도 남지 않은 시점에서 대통령의 방일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이날 산케이신문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한국 정부가 문 대통령의 방일 의사를 일본 측에 전달했고, 문 대통령의 일본 방문이 실현되면 스가 총리는 지난해 9월 총리 취임 후 첫 대면 한일 정상회담을 할 의향이 있다고 보도했다.

청와대는 "확정된 것은 아무 것도 없다"는 입장이다.

일본 정부도 "방일한다는 통보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부인했다.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산케이신문 보도에 대해 "각국 정상의 올림픽 개회식 및 올림픽 참석에 대해서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각 나라 올림픽위원회 사이에 조율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현 시점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방일한다는 통보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최근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의 대면회담은 번번이 무산됐다. 지난달 11~13일 영국 콘월에서 개최된 G7 정상회의에서 두 정상은 스치듯 조우했을 뿐 공식, 비공식 회동은 이뤄지지 못했다. G7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일 정상 간 만남에 열린 자세로 준비해 온 정부로서는 약식 회담 조차 성사되지 못한 데 대해 공개적으로 아쉬움을 드러냈다.

도쿄올림픽 개막 역시 한일 정상이 자연스럽게 만날 수 있는 계기이지만, G7 회의의 모습이 다시 연출돼선 안되는 만큼 신중한 입장을 내비치고 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