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민노총 대규모 집회에 "대단히 유감…끝까지 책임 묻겠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지난 3일 대규모 집회를 강행한 민주노총에 4일 유감이라며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엄중한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정부의 거듭된 자제 요청에도 불구하고 불법 집회를 끝내 개최한 점에 대해서 대단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집회에 참석하신 분들은 의심증상이 있을 경우에 반드시 검사를 받아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했다.

또 "경찰청과 서울시는 확인된 불법, 위법 행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끝까지 책임을 물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국내 코로나19 확산 상황과 관련해서는 모임과 회식을 자제하고, 조금이라도 의심된다면 즉시 검사를 받아줄 것을 당부했다.

김 총리는 "일상 회복으로의 전진과 재확산에 따른 후퇴 사이의 길목에 서 있다"면서 "지금은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가 나와 가족, 이웃을 지키는 또 이 나라를 지키는 가장 좋은 방법임은 분명해졌다"고 강조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