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핑크퐁', 전세계 사로잡았다…유튜브 구독자 5천만명 돌파


'핑크퐁' 유튜브 영어 채널의 구독자수가 5천만명을 돌파했다. [사진=스마트스터디]

[아이뉴스24 정명화 기자] 글로벌 콘텐츠 기업 스마트스터디가 '핑크퐁' 공식 유튜브 영어 채널의 구독자수가 5천만명을 돌파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이는 블랙핑크(BLACKPINK), 하이브 레이블(HYBE LABELS)·방탄TV(BANGTANTV) 채널에 이어, 국내 유·아동 브랜드로서는 최초다.

'핑크퐁' 유튜브 영문 채널(Pinkfong Baby Shark - Kids’ Songs & Stories)은 29일 오후 2시 38분을 기해 구독자수 5천만명을 돌파했다. 2018년 8월 구독자수 1천만명을 기록해 '다이아몬드 플레이 버튼'을 수상한 이후, 연평균 구독자 증가율 30%을 보이며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해 11월 유튜브 최다 조회 영상 1위에 올라 화제를 모은 '핑크퐁 아기상어 체조(Baby Shark Dance)'는 6월 현재 조회수 88억 건을 기록했다.

글로벌에서 입증된 IP 파워를 기반으로 스마트스터디는 국내외 500여개사와 협업해 브랜디드 영상, 제품 라이선스 등 컬래버레이션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TV 매체에 방영한 장편 애니메이션을 유튜브에 배급하는 전략도 유효했다는 분석이다. 스마트스터디는 세계 최대 규모 키즈 엔터테인먼트 채널 니켈로디언(Nickelodeon)과 공동 제작한 애니메이션 시리즈 ‘베이비샤크 빅 쇼(Baby Shark’s Big Show!)’를 유튜브에 짧은 단편으로 공개했다.

지난 3월 미국 니켈로디언 채널에서 공개한 원작이 방영 첫날 2~5세 유·아동 시청률 1위(닐슨, 전미 지역 기준)를 기록한 만큼, 3~15분 내외 유튜브 영상의 인기가 뜨겁다. 스마트스터디는 KBS 2TV를 통해 국내 방영한 ‘핑크퐁 원더스타(Pinkfong Wonderstar)’ 애니메이션을 지난해 12월 유튜브 오리지널(YouTube Originals) 시리즈로 출시하기도 했다.

김민석 스마트스터디 김민석 대표는 "'핑크퐁'을 아끼고 사랑해주시는 전 세계 팬들 덕분에 국내 유·아동 브랜드 최초로 유튜브 구독자수 5천만 명을 달성할 수 있었다"며 "스마트스터디는 앞으로도 콘텐츠 기획부터 배급, 사업 제휴까지 비즈니스 밸류체인 전반에 걸쳐, 아이들의 모든 경험을 재미있고 의미있게 가꿔나가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마트스터디는 '핑크퐁' 유튜브 영문 채널 구독자수 5천만명 돌파를 기념해 29일 특별 영상을 공개한다.

/정명화 기자(som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