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박스도 올린다…7월 5일부터 관람료 1천원 인상


메가박스가 7월5일부터 관람료를 인상한다. [사진=메가박스]

[아이뉴스24 정명화 기자] 멀티플렉스 극장 메가박스(대표 김진선)가 오는 7월 5일부터 영화 관람료를 1천원 인상한다고 11일 밝혔다.

메가박스 측은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지속적인 관람객 감소로 영화산업이 고사 위기 직전까지 몰리게 된 상황에서 이를 극복하기 위함"이라고 인상 배경을 설명했다.

영화 관람료는 2D 일반 영화 성인 기준으로 주중 1만3천원, 주말 1만4천원으로 변경된다. 대상은 성인, 청소년, 어린이 요금과 일반관, 컴포트관, MX관, Dolby Cinema 등의 상영관이다. 더 부티크 스위트, 프라이빗, 발코니는 이번 인상에서 제외된다. 또한 국가유공자, 장애인, 만 65세 이상 경로자, 미취학 아동, 경찰∙소방 종사자 및 백신 접종 완료자에게 적용되는 우대 요금은 기존 체계를 유지한다.

메가박스 관계자는 "가격 인상으로 관객 부담이 늘어나게 된 점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번 결정이 침체된 극장과 영화산업 정상화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영화 관람료가 인상된 만큼 메가박스는 극장에 방문하는 고객들이 다양한 혜택과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아울러 더 나은 극장 경험 제공을 위한 노력 역시 늦추지 않겠다"고 전했다.

/정명화 기자(som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