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연아퀸' 김연아, 코로나 백신 공급에 1억1천만원 쾌척


[아이뉴스24 정명화 기자] 피겨여제 김연아가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공급을 위한 기금 10만달러(한화 약 1억1천만원)를 기부했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7일 김연아가 코로나19 백신 공급을 위한 기금 10만 달러를 기탁했다고 밝혔다.

유니세프 국제친선대사로 활동 중인 김연아는 개발도상국가의 코로나19 백신 공급을 지원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이에 따라 코백스 퍼실리티의 코로나19 백신 공급에 전액 지원될 계획이다.

김연아는 유니세프의 국제친선대사로 2010년 임명된 이후 아이티 대지진, 시리아 내전, 필리핀 하이옌 태풍, 네팔 지진을 비롯해 국내 소년소녀가장 돕기, 코로나19 대구지역 지원 등 국내외 어린이들을 보호하는 데 앞장서 왔다.

전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김연아가 코로나19 백신 공급에 써달라며 1억여원을 기탁했다. [사진=김연아SNS]

우승 상금, 개인 기부 및 팬 클럽의 동참 기부 등 우리 사회의 기부 문화 확산 뿐 아니라 스포츠에서의 아동권리, 장애아동 권리 증진 등 다양한 아동권리옹호 활동에도 적극 참여해 선한 영향력을 보여 왔다.

김연아는 "전 세계 곳곳에서 의료시스템 마비로 인해 어린이들이 기본적인 보건 서비스 이용도 어렵다는 이야기에 마음이 너무 아프다"라며 "코로나19 백신 보급과 종식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이기철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사무총장은 "지난 해 국내의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팬들과 함께 기금을 보내주신 데 이어 전 세계 어린이들을 위해 다시 한 번 기금을 보내주셨다"며 "지난 13년 동안 유니세프 활동을 적극 지원해주신 김연아 친선대사님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정명화 기자(som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