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시장 "25년까지 24만 가구 공급"


[조이뉴스24 정미희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2025년까지 재건축·재개발 신규 인허가를 통해 24만 가구를 공급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17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주택공급과 관련해 "후보시절 분명히 제시했던 것처럼 (내년에 재선될 경우) 임기 5년을 상정해서 연간 4만 8000가구씩 공급해 2025년까지 24만 가구를 공급한다는 큰 원칙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재건축·재개발에 관해 "서울 시내에 489개의 재건축·재개발 단지가 있으며 이 중 90%가 넘는 단지들은 원래 계획대로 순항 중"이라고 설명했다.

재개발과 관련해 "지난 2015년 이후 신규 구역 지정이 없다 보니 지나치게 억제 위주의 정책이 펼쳐져왔다"며 "이 부분에 대해 서울시의 (주택 공급 확대) 의지를 밝힐 수 있는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일주일 내지 열흘 내에 정리될 것"이라며 "추가적인 시장 안정화 방안을 국토부와 논의하고 있고 협의가 끝나는 대로 강력한 규제를 내놓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취임 한달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오 시장은 "다만 취임 후 부동산 가격이 상승한 지역들이 있다.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해 토지거래허가구역을 지정했다"며 “앞으로도 시장 교란에 가까운 행위가 예상돼 추가적인 규제책을 국토부와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또한 "2015년 이후 재개발 등 신규 지정이 없어서 최근 지나치게 규제 위주 억제책이 이뤄진 것은 사실"이라며 "그 부분에 대해 서울시 의지를 밝힐 완화책을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정미희 기자(jmh@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