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케이크 대신 1000원짜리 빵" 군 예산 어디에 갔나


"억울한 건 케이크 하나 못 먹어서가 아니라 국민의 세금, 즉 용사들에게 명당 사용돼야 하는 약 1만5000원의 예산이 마땅히 사용되지 않고 있기 때문" [사진='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아이뉴스24 조경이 기자] 대구의 한 부대에서 병사들에게 생일 특별식(특식)이 제대로 제공되지 않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방부는 올해부터 병사 생일 특식 비용을 기존 1만1000원에서 1만5000원으로 인상해 적용하고 있다.

지난 25일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에 “대구에 있는 5군지사에서 일어난 일입니다”라며 “매월 생일을 맞이한 병사들을 대상으로 케이크를 지급했는데, 지난 3월달에는 케이크 대신 px에서 파는 듯한 천원짜리 빵을 지급하면서 간부님이 하시는 말이 ‘케이크 줘봤자 어차피 남기니까 안 준거다’ 라고 하셨습니다. 사실 여태 남긴 적도 없었지만 말입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이어 “그 말을 듣고 억울해진 저희는 대대장에게 마음의 편지로 건의를 해 본 결과 한 달이 지난 지금도 어떠한 대답도 받지 못했다”라며 “물론 4월부터 다시 생일자 대상 케이크는 지급이 되었지만 지난 3월 생일자는 이대로 묻히고 넘어가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3월달에 케이크 대신 천원짜리 빵을 지급 받아" [사진='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그러면서 “저희가 억울한 건 고작 케이크 하나 못 먹어서가 아니라 국민의 세금, 즉 용사들에게 명당 사용되어야 하는 약 15000원의 예산이 마땅히 사용되지 않고 불투명하게 이루어지고 있으며 이에 대한 소원수리는 묵인한 채 그냥 내부적으로 묻고 넘어가려는 상황 때문”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부디 공론화를 통해 이와 같은 일이 또 발생하지 않으며 병사들의 대우가 개선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육군은 "올해 1월부터 관련 업체를 3차례 추천받았으나 계약이 성사되지 않아 생일 케이크가 지급되지 못하고 있었다"며 "20일 계약을 완료했고, 생일 케이크 미지급자 28명에 대해서는 순차적으로 소급 지급할 계획"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논란이 된 사진은 부대 자체 운영비로 우선 빵을 구매한 것으로 특식과는 무관하다"며 "소통과정에서 오해가 발생한 것으로 비슷한 일이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조경이 기자(rooker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