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TBS 뉴스공장' 퇴출 청원 20만↑동의 "정치방송으로 변질"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서울시교통방송 TBS에서 '뉴스공장'을 진행하고 있는 김어준을 퇴출하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지난 9일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김어준 편파 정치방송인 교통방송에서 퇴출해달라"는 글이 게재됐다. 해당 청원은 13일 11시 기준 22만 3977명의 동의를 얻어 답변 기준인 20만명을 넘어섰다.

김어준이 TBS '뉴스공장'에서 하차할 것을 요구하는 청원이 20만 명을 돌파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김어준의 뉴스공장 [사진=김어준의 뉴스공장 공식 홈페이지]

청원인은 "서울시의 교통흐름을 실시간 파악해서 혼란을 막고자 교통방송이 존재하는 것"이라며 "그러나 김어준은 대놓고 특정 정당만 지지하며 그 반대 정당이나 정당인은 대놓고 깎아 내리며 선거나 정치에 깊숙히 관여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국민들의 분노로 김어준을 교체하고자 여론이 들끓자 김어준은 차별이라며 맞대응을 하고 있다"면서 "교통방송이 특정정당 지지하는 정치방송이 된지 오래인건만 변질된 교통방송을 바로잡자는것이 차별인거냐"라고 반문했다. 그러며서 "서울시 정치방송인 김어준은 교통방송 자리에서 내려와라"라고 강력하게 말했다. 청원인은 김어준의 이름을 비공개로 처리했다.

김어준은 지난 2016년 9월부터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진행하고 있다. 그는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정의연 비판에 관해 '기자회견에 배후가 있다', 조국 전 장관의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 유죄 판결에선 "사법이 법복 입고 판결로 정치를 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징계를 무력화한 행정법원의 집행정지 인용 결정에 대해선 "행정법원의 일개 판사가 검찰총장 임기를 보장해줬다"는 등의 주장을 한 바 있다. 해당 프로그램은 2018년 이후 6건에 달하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법정제재를 받아 단일 프로그램으로는 최다 건수를 기록했다. 사유는 모두 '객관성 위반'이었다.

그러나 당장 TBS가 '뉴스공장'을 폐지하거나 김씨를 퇴출하도록 강제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서울시 산하기관이던 TBS는 지난해 2월 별도의 재단인 '서울시 미디어재단 TBS'로 독립했다. 서울시가 직접 인사권이나 편성권을 행사할 수가 없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