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정부 "일방적 조치… 강한 유감"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관련 일본 동향 및 우리 정부 대응 계획을 브리핑하고 있다. [뉴시스]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정부는 13일 일본이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 방류를 결정한 데 대해 "최인접국인 우리나라와 충분한 협의 및 양해 과정 없이 이뤄진 일방적 조치"라며 강한 유감을 표했다.

정부는 일본에 국민 우려 및 반대 입장을 전달하고 자국민 안전과 해양환경 피해방지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요구할 방침이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하며, 우리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 원칙으로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하겠다"며 이같은 정부의 공식 입장을 밝혔다.

구 실장은 "정부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과정 전반에 대한 투명한 정보공개와 검증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우리 국민의 건강에 위해를 끼칠 수 있는 어떠한 조치도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번 결정에 대한 우리 국민의 우려와 반대 입장을 일본 정부에 분명하게 전달하겠다"며 "우리 국민의 안전과 해양환경 피해방지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강력히 요구하곘다'고 했다.

아울러 정부는 국제워자력기구(IAEA) 등 국제사회에 일본 정부의 결정에 대한 정부의 우려 전달 및 오염수 처리과정 전반에 대한 투명한 정보공개와 국제적 검증 추진을 요청할 계획이다. 또 일본 정부에 관련 정보를 적극 요구하고 국제사회와 협력해 오염수 처리 전 과정을 철저 검증하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로 발생한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결정했다. 배출 전 다핵종제거설비(ALPS) 등으로 대부분 방사성 핵종을 제거하지만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리튬)는 걸러내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내 일각에서는 안전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에 물을 섞어 삼중수소의 방사선량을 1리터(ℓ)당 1500베크렐(㏃) 미만으로 희석 후 배출한다는 구상이다.

일본은 삼중수소 해양 방류 시 농도 한도를 1ℓ당 6만㏃로 정하고 있다. 기준치 40분의 1 수준으로 농도를 낮추고 방류한다는 것이다.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 심사 및 승인이 필요한 만큼 실제 방출까지는 2년여가 소요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한편 미국 정부는 12일(현지시간) 일본의 이같은 결정에 대해 "국제 안전 기준에 따른 것"이라며 사실상 지지 의사를 밝혔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일본 정부는 IAEA와 긴밀히 협조해 방사능 감시, 복원, 폐기물 처리, 원전 페로 등을 포함한 후쿠시마 원전 사고의 후속 처리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