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 바이오 스타트업과 미래 신사업 찾는다


최종 6개사 선발해 프로그램 시작 알리는 '스타트업 캠프' 개최

8일 서울 논현로 GS타워에서 열린 '더 지에스 챌린지 스타트업 캠프'에서 바이오테크(BT) 스타트업 6개사 CEO들과 ㈜GS 홍순기 사장(가운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GS ]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GS가 친환경 바이오 스타트업과 함께 미래 성장의 기반을 마련한다.

GS는 8일 서울 강남구 논현로 GS타워에서 '더 지에스 챌린지'에 선발된 바이오테크(BT) 스타트업 6개사와 함께 프로그램의 시작을 알리는 '스타트업 캠프'를 열었다.

친환경 바이오테크 스타트업을 발굴하기 위한 '더 지에스 챌린지'는 지난 1월22일부터 3월7일까지 총 85개사가 응모하여 14:1의 경쟁을 뚫고 6개사가 최종적으로 선발됐으며, GS그룹의 계열사들과 함께하는 초기 육성 및 사업화 추진 등의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과 바이오 산업·기술 멘토링 등을 8월말까지 지원한다.

이같은 과정을 통해 8월말로 예정된 '데모 데이'에서는 그 동안 6개사가 추진해 온 비즈니스 모델의 사업화 내용을 국내외 투자자와 GS그룹 관계자들에게 창업화 발표 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스타트업 캠프'에는 ㈜GS의 홍순기 사장과 바이오테크 스타트업 6개사의 CEO 및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하였으며, GS그룹 소개, 스타트업 회사 소개 등이 이어졌다. 그리고 테크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인 블루포인트파트너스(BPP)에서 창업 성공에 대한 조언과 성공 사례 등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더 지에스 챌린지'는 친환경을 통한 지속가능경영에 도전하는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으로 바이오 기술을 적용해 ▲새로운 방식의 친환경 소재 생산 및 활용 ▲폐기물, 오염물질 저감, 차단·정화 및 재활용 ▲질병 진단, 건강관리 제품 및 솔루션 등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바이오 기술로 만드는 새로운 생활, 깨끗한 환경, 건강한 미래'라는 세 가지 주제로 공모가 진행되어 총 85개사의 바이오테크 스타트업이 응모했다.

이 가운데 최종 선발된 스타트업 6개사는, 새로운 생활 분야에서 3개사, 깨끗한 환경 분야에서 1개사 그리고 건강한 미래 분야에서 2개사가 선정되는 등 바이오테크 전 분야에서 선발됐다.

버섯 균사체를 활용한 대체육과 단백질 제조를 제안한 마이셀(CEO 사성진)은 "육류 소비량의 급격한 증가로 환경보호와 동물 권리 등 윤리적 이슈가 부각되고 있으나 대체육 소재를 제조하는 기술과 업체가 부족한 실정"이라며 "균사체 기반의 대체 소재를 통하여 탄소배출 및 물 사용량을 감축하여 생물 기반 순환 경제 모델을 구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소나무 재선충병 방제를 위한 항공 방제용 친환경 방제제를 제안한 '잰153바이오텍(CEO 김진철)' ▲미세 플라스틱을 대체하는 천연소재 친환경 석세포를 제안한 '루츠랩(CEO 김명원)' ▲곤충을 활용한 음식물 쓰레기 재활용을 제안한 '뉴트리인더스트리(CEO 홍종주)' ▲대사공학 기반 기능성 화장품 소재 및 차세대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개발을 제안한 '큐티스바이오(CEO 최원우)' ▲세포응집체 및 세포외소포 바이오 생산기술을 제안한 '스페바이오(CEO 안근선)' 등 6개사가 다양한 바이오테크를 기반으로 한 비즈니스 모델을 내세웠다.

이들 스타트업 6개사는 GS 각 계열사의 선진화된 생산설비 및 연구소 인프라 등을 활용하여 비즈니스 모델을 더욱 구체화할 예정이며, 앞으로 본격적인 사업화를 위한 스케일업 등도 추진하게 된다.

훙순기 ㈜GS 사장은 "세계적인 기업들도 모두 스타트업에서 시작 했듯이 앞으로의 무한한 성장 가능성을 응원한다"며 "GS는 스타트업 및 벤처캐피털(VC) 등과 지속적으로 협력하여 대기업과 스타트업 간의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상생을 추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