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성어기 맞아 어선 특별 안전점검


[아이뉴스24 우제성 기자] 인천시는 최근 성어기를 맞아 어업인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2021년 봄철 어선 안전점검 추진계획’을 수립해 점검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어선 합동 점검단은 29일부터 5월 17일까지 지역 내 등록 어선 1천453척에 대한 안전관리·점검에 나선다.

인천시청사 전경[사진=인천시]

이번 점검은 어선사고 건수가 많은 10t 미만 어선, 최근 사고 발생 업종, 노후어선 및 낚시어선의 집중점검을 위해 인천시, 군·구, 인천해양경찰서,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인천지부, 수협중앙회 인천어선안전조업국, 지구별 수협 등이 참여하는 관계기관 합동점검과 군·구 주관 일반점검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주요 점검사항은 ▲기관실내 기관장치 상태 확인 ▲안전장비(구명조끼, 소화기, 비상용 구급약품세트) 구비 ▲레이다 등 항해·무선설비 설치·작동상태 ▲낚시어선 출·입항신고 이행 및 승객명부 비치 ▶낚시어선업자 및 선원의 음주 등 안전운항 등이다.

점검 결과 구명설비, 소화기 위치 부적합 등 경미한 위법사항은 현장 시정조치 또는 출항제한 조치하고, 낚시어선 승선정원 초과, 음주운항 등 중대한 위법사항에 대해서는 사법처분 등 엄중 조치할 방침이다.

또 점검과 더불어 낚시 안전수칙 및 어린물고기 포획 금지 등 낚시 제한기준 홍보(계도) 등을 병행 실시해 수산자원 보호에도 중점을 둘 예정이다.

오국현 인천시 수산과장은 “어선(낚시어선)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선장, 선원 및 승객의 안전의식이 강화돼야 한다”며 “어업인 및 낚시승객이 안전하게 조업할 수 있도록 어선 안전점검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우제성 기자(godo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