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여성폭력방지 대책 본격 추진


[아이뉴스24 유태희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2021년도 여성폭력방지정책 시행계획’을 수립하고 총 37개 사업의 세부과제를 이달부터 본격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 전경[사진=제주도청]

제주도는 여성폭력에 대한 선제적 대응, 여성폭력 예방, 피해지원 내실화를 다지고, 여성폭력에 대한 통합적 대응과 사각지대 해소 기반 마련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우선 불법촬영 범죄 현장 점검을 강화하기 위해 각 행정시 합동점검반과 1366제주센터에서 공중화장실 내 불법촬영기기 점검활동을 추진한다.

또 여성폭력 피해 발생 시 도움받기가 어려운 여성장애인·이주여성 폭력피해자 구조와 지원을 위해 전담상담소 운영을 강화한다. 특히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전문적인 상담과 성범죄 영상물 초기 삭제, 법률지원 등을 지원하기 위해 ‘제주 디지털성범죄 상담소’를 지난 3월 3일 개소해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성매매로 유입된 청소년들을 구조하고 자활까지 지원할 수 있도록 ‘성매매 피해아동·청소년 지원센터’ 개소를 추진하고 있으며, 여성폭력 피해자 상담기관과 장애인 성폭력 피해자 보호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여성복지복합건물 조성도 추진되고 있다.

도내 체육현장에서 발생하는 언어·신체폭력·성폭력 등 인권침해로부터 안전한 스포츠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제주도-도체육회-제주여성인권상담소·시설협의회 간 3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더불어 여성폭력 범죄예방과 생활안전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생활안전사각지대 CCTV 설치를 확대(272개소)하고, 스마트관제시스템 추가 도입 등 CCTV통합관제 안전망을 구축한다.

여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신속한 현장대응과 피해자 지원에 대한 통합적 대응을 위해 제주도-제주경찰청-1366제주센터-제주여성인권상담소·시설협의회가 협력체계를 구축해 여성폭력 핫라인 시스템 운영도 강화할 방침이다.

임태봉 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은 “제주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유형의 여성폭력으로부터 피해자를 안전하게 보호·지원하기 위해 시설확충과 유관기관 간 긴밀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여성폭력을 예방하기 위한 교육과 선제적 대응 활동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제주=유태희 기자(yth6883@inews24.com)






포토뉴스